close

[17일 프리뷰] 첫승에 목마른 보니야, 이번에는 웃을 수 있을까  


[OSEN=손찬익 기자] 이번에는 웃을 수 있을까. 리살베르토 보니야(삼성)가 시즌 첫 승을 향한 네 번째 도전에 나선다. 보니야는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롯데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보니야는 세 차례 등판을 통해 승리없이 2패(평균 자책점 7.63)를 기록중이다. 이 가운데 퀄리티 스타트는 두 차례 달성했다. 정규 시즌 첫 등판이었던 지난달 27일 광주 KIA전서 3⅓이닝 7피안타(3피홈런) 4볼넷 5탈삼진 9실점으로 첫 패를 떠안았다. 

첫 등판의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두 번째 등판에서는 확 달라진 모습이었다. 보니야는 3일 마산 NC전서 6이닝 5피안타 4탈삼진 2실점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했다. 첫 등판과는 달리 투구 딜리버리를 안정시키고 완급 조절에 초점을 맞춘 게 효과를 봤다. 

하지만 세 번째 등판에서 그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보니야는 10일 대구 두산전에 선발 등판, 6이닝 9피안타(1피홈런) 1사구 4탈삼진 6실점(2자책)으로 고개를 떨궜다. 시즌 2패째. 

삼성은 6승 13패 승률 3할1푼6리로 10개 구단 가운데 9위다. 5승 12패 2할9푼4리로 10위를 기록하고 있는 롯데와 경기 수 차이 없이 승률에서만 앞서 있다. 자칫 하면 최하위로 추락할 위기에 놓여 있다. 그렇기에 보니야의 역할이 중요하다. 

보니야의 어깨를 가볍게 하기 위해 타선의 도움이 뒷받침돼야 한다. 리드오프 박해민의 타격감 회복 조짐은 반가운 소식이다. 

최하위 롯데는 외국인 투수 브룩스 레일리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올 시즌 세 차례 마운드에 올랐으나 승리없이 1패를 기록했다. 평균 자책점은 2.75. 타선 지원과 거리가 멀다 보니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지난해 삼성을 상대로 2승 1패(평균 자책점 2.70)로 강세를 보였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