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얄미운 상사”..‘예쁜누나’ 박혁권, 감탄 나오는 초리얼연기

[OSEN=강서정 기자] 배우 박혁권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감초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에서 무능력하고 소심한 이사 ‘남호균’ 역을 맡은 박혁권이 매회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박혁권이 맡은 남호균 캐릭터는 윤진아(손예진 분)가 재직중인 커피 전문 기업의 영업이사로, 무책임하고 무능력해 직원들의 은근한 무시를 받는 인물이다. 박혁권은 극 초반부터 자신의 결제가 누락되어 생긴 사고를 윤진아의 실수로 뒤집어 씌우며 책임을 회피하는 얄미운 모습을 보였다.


또한 부하 직원인 정영인 부장(서정연 분)과 윤진아가 똑 부러지게 지적할 때에는 꼼짝 못 하고 당황하는 등, 어디에나 존재하는 전형적인 ‘강약약강’ 유형의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지난 13일 방송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5화에서 박혁권은 가맹점 점주와의 저녁 회식에 참석하지 않은 윤진아를 나무랐다. 그러자 윤진아는 “저는 제가 무슨 실수를 저질렀는지 모르겠습니다. 매장 업무는 하나도 빠짐없이 다 처리하고 왔거든요. 제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말씀해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대꾸했다. 박혁권은 예상치 못한 윤진아의 반응에 눈에 띄게 당황하며 도리어 공철구 차장(이화룡 분)에게 화를 냈다.

또한 6화에서 조경식 대표(김종태 분)가 전 여직원들 대상으로 회식을 공지하자, 대표 방을 염탐하듯 기웃거리며 동태를 살폈다. 박혁권은 심상치 않은 회사 분위기에 차장들과의 긴급 회동을 가져, 당분간 여직원들을 대하는 행동거지를 조심하기 위해 회식을 일절 금지하자고 제안하며 전전긍긍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씬스틸러’라는 수식어를 얻은 박혁권은 이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통해 어느 회사에나 존재할 법한 얄미운 상사를 현실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