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현진 중계] 피홈런 후유증 없다...3회 무실점(4보)

[OSEN=샌디에이고(미국), 서정환 기자] 타선지원을 받은 류현진(31)이 2승에 도전하고 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 선발로 출전했다. 지난 11일 오클랜드전 6이닝 8삼진 무실점 호투로 첫 승을 따낸 뒤 6일 만의 등판이다.

류현진은 1회를 깔끔한 삼자범퇴로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2회초 야스마니 그랜들의 적시타로 한 점을 선취했다. 타자 류현진은 삼진을 당해 2사 1,2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류현진은 2회말 헌터 렌프로에게 2루타를 허용, 첫 안타를 맞았다. 이어 등장한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가 투런포를 때려 류현진에게 2점을 뽑았다. 다저스가 1-2로 역전을 당했다. 류현진은 일단 카를로스 아수헤를 땅볼로, 오스틴 헷지스를 삼진으로 잡아 추가실점은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3회초 5득점을 폭발시키며 류현진을 도왔다. 특히 맷 켐프는 키케 에르난데스와 코디 벨린저의 연속 안타 후 3점 홈런을 때려 다저스에 6-2 리드를 선사했다. 

부담을 덜어낸 류현진은 3회말 대타 맷 시저와 호세 피렐라를 연속 삼진으로 잡았다. 류현진은 갈비스마저 뜬공으로 처리해 3회 추가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샌디에이고=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