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요광장' 이수지X김호영, 라디오부스→클럽 만든 '댄스 DNA' [종합]

[OSEN=하수정 기자] DJ 이수지를 비롯해 이현이, 김호영이 넘치는 흥과 입담으로 보이는 라디오를 꽉 채웠다.

17일 방송된 KBS Cool FM '이수지의 가요광장'에는 톱모델 이현이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출연했다.

두 사람은 청취자의 고민 사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와이 낫?' 코너에 초대됐다. 황재근 대신 출연한 김호영은 "독보적인 뮤지컬 배우, 떠오르는 예능 대세 김호영이다", 1부 라디오 쇼핑부터 함께한 이현이는 "지금 벌써부터 땀이 난다"며 인사를 건넸다.


'맨 오브 라만차'를 공연 중인 김호영은 DJ 이수지의 요청에 뮤지컬 속 노래를 한 소절 불렀다. 이수지는 실로폰을 치면서 이현이와 "너무 멋지다"며 감탄했다.

김호영의 직업을 잘 모르는 일부 청취자들은 노래 실력에 놀랐고, 그는 " 뮤지컬 17년을 했다. 7개월이 아니고 17년이다"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호영이 발표한 트로트 '인생은 짜라짜'가 나왔고, 그는 "그동안 음원 활동을 특별히 하지 않았다. 그런데 내가 뮤지컬 노래를 비롯해 트로트를 부를 때도 좋아하시더라. '내 음원이 있으면 좋겠다' 싶었고, 행사용으로 '인생은 짜라짜'를 만들었다. 행사장에 가면 라이브로 부른다"고 밝혔다.

한 청취자의 사연에 이현이는 "난 말이 없는 편이다. 집에서는 가만히 있는 걸 좋아하고 평소에도 말을 그렇게 많이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호영은 "물어보나마나 많이 하는 편이다. 근데 나 같은 대외적으로 활발한 사람이 은근히 집에 가면 말이 없다"고 답했다. 이에 평소 친분이 있는 DJ 이수지는 "무슨 말이냐"며 믿지 못해 웃음을 선사했다.

김호영은 "사실 이미지가 있어서, 3~4명 사람이 모이면 재밌게 하려는 진행병이 있다. 1대1로 만나면 조용할 때도 있다. 다수가 있는데 나만큼 말을 하는 사람이 있으면 난 조용히 하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신청곡으로 김연자의 '아모르 파티'가 흘러나오자 DJ 이수지와 김호영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춤을 추기 시작했다. 이현이는 이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며 웃었고, 두 사람의 흥이 폭발해 클럽을 연상케 했다.

보이는 라디오는 접한 청취자들은 "두 분 잘 노신다 나도 덩달아 흔들흔들" "혹시 여기가 광장 나이트인가요?" "호영 형님 만만치 않다"며 함께 즐겼다./hsjssu@osen.co.kr

[사진] '이수지의 가요광장'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