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생생인터뷰] ‘시즌 2승’ 류현진, “계속 이기는 경기 하겠다”

[OSEN=샌디에이고(미국), 서정환 기자] 류현진(31·다저스)이 쾌투로 시즌 2승 사냥에 성공했다.

LA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서 10-3으로 대승했다. 다저스 선발 류현진은 6이닝 9삼진 3피안타 1피홈런 2실점 0볼넷으로 호투해 시즌 2승을 챙겼다. 류현진은 지난 11일 오클랜드전 시즌 첫 승에 이어 2연승을 달렸다.

경기 후 류현진은 “너무 기쁘게 생각한다. 지난 몇 년 동안 좋은 경기도 있었지만 안 좋은 경기가 많았다. 이기는 경기를 하면 좋겠다. 선수들도 열심히 하고 있다. 많은 도움을 받았다. 던지는 날 계속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기뻐했다.

9삼진을 잡은 투구내용에 대해서는 “제구가 중요하다. 제구가 되면 스윙이나 삼진도 많이 잡을 기회가 생긴다. (삼진을 많이 잡아) 기분 좋다. 항상 말하지만 실투가 나오면 안 된다.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가 아니라 제구가 뒷받침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승에는 동료들의 타선지원도 컸다. 류현진이 2점 홈런을 맞고 곧바로 맷 켐프의 3점 홈런이 나왔다. 류현진은 “오늘 이렇게까지 던질 수 있는 기회를 (동료들이) 주신 것 같다. 자신감 있게 하다 보니 점수가 많이 나왔다. 그 이유(타선지원)가 큰 부분이었다. 홈런을 맞았다. 실투는 여지없이 장타로 이어진다는 것을 또 한 번 깨달았다. 조심해야 한다”고 반성했다.

오랜만에 2연승을 한 류현진이다. 그는 “계속해서 이겨야 한다. 항상 매 경기마다 이길 생각으로 하고 있다. 지더라도 선발투수의 몫을 하면 좋게 생각한다. 지금 몸 상태도 좋다. 항상 예전처럼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샌디에이고=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