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도훈 울산 감독, "결과 나와 있지만 최선 다할 것"

[OSEN=강필주 기자] 울산 현대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울산은 오는 18일 오후 7시 일본 가와사키 토도로키 육상 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6차전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대결한다.

울산은 이날 경기결과와 상관없이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다. 상하이 상강에 이어 2위가 됐다. 가와사키는 탈락이 결정됐다.

김도훈 울산 감독은 17일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원정 경기인 만큼 쉽지 않을 텐데 내일 우리 선수들이 90분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고 좋은 결과로 돌아갈 수 있게끔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결과는 나와 있지만 우리 선수들이 축구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상관없이 경기에 집중할 것"이라며 "그동안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은 내일 경기를 통해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무엇보다 양 팀 모두 이 경기를 바라보는 양팀 팬들을 위해서도 좋은 경기를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또 김 감독은 '아시아 넘버원을 노린다'는 의미에 대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는 내가 현역으로 뛸 때보다 대회 인지도가 높아졌고 투자도 늘었다.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낸다는 것은 곧 한국축구와 우리팀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기회"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그는 "선수들도 울산의 역사를 함께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항상 우리팀은 좋은 결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토너먼트 올라가서도 어떤 상대를 만다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상대 가와사키에 대해 "지난해 J리그 우승팀이다. 패스를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나가다 빈틈이 있으면 기회를 놓치지 않는다. 측면, 중앙에서 들어오는 돌파가 인상적인 팀이다. 내일 출전선수가 어떻지 모르지만 항상 긴장해야한다"고 스스로를 다잡았다. /letmeout@osen.co.kr

[사진] 울산 현대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