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7년차 빅스 "재계약? 이번 앨범이 마지막일 수도..다같이 뭉치고파"


[OSEN=김은애 기자] 7년차가 된 빅스가 재계약, 군대 문제를 언급했다.

빅스 엔은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오 드 빅스'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통해 "한계단 한계단 성장한 그룹이다. 한번에 음원차트 1위를 찍은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엔은 "그대신 탄탄하게 앨범을 준비해왔다. 그렇게 7년차가 됐다"며 "이번이 마지막이 될 수 있는 앨범이라고 생각했다. 아침에 울컥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홍빈은 "멤버들과 재계약에 대한 이야기를 꾸준히 했었다. 다같이 손잡고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우리끼리 잘 뭉친다. 행복한 시간이 많았다. 저희끼리는 뭉치는 쪽으로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엔은 군입대에 대해선 "군대를 가는 것은 당연하지 않냐. 자연스러운 상황이다. 내가 맏형이라 가장 먼저 갈 것 같다"고 전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