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군' 중전된 류효영, 본격 악녀 본색‥주상욱과 막발 접전

[OSEN=조경이 기자] 중전이 된 류효영이 진세연을 향한 시기와 질투에 몸부림치며 주상욱을 향해서까지 막말을 쏟아냈다.  

TV조선 ‘대군 사랑을 그리다’(이하, 대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15일 방송에서 중전 윤나겸(류효영 분)의 순탄치 못한 궁궐 생활이 그려졌다. 

교태전 입성 첫날 강녕전에서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강녕전 향한 윤나겸은 이강(주상욱 분)을 죽이려던 성자현(진세연 분)을 발견하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

정신이 혼미해진 이강은 나겸 앞에서 정신을 잃고 쓰러지는데 약주가 과했거나 뭔가 안 맞는 약재를 먹은 것 같다는 어의의 말에 자현을 찾아가 강하게 추궁하고 이강에 독약을 사용했다는 토설을 받아낸다. 나겸은 "이제 너는 살아남지 못할 것이야" 라고 협박하지만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맞서는 자현과 나겸의 대립은 드라마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나겸은 다음날 정신을 차린 이강에게 "자현일 대역죄인으로 처벌해야 합니다. 전하께서 돌아가실 수도 있었어요!"라며 자현의 처벌을 요청하지만 이강은 나겸을 막아섰다. 그러나 나겸은 "전하의 부인은 접니다. 신첩이 나서지 않으면 누가 한다는 말입니까" 라며 팽팽히 맞서고 이강은 나겸에게 투기하지 말라며 경고한다. 

나겸은 "즉위하신 첫날에 어찌하여 망신을 자초하신 겁니까! 세상 여자 다 가져도 자현이는 아니 됩니다! 즉위하신 첫날부터 패륜왕으로 이름을 날릴 작정이십니까!" 라며 자현을 보호하려는 이강에게 거침없이 막말로 불만을 토해냈다. 

일촉즉발 초긴장 말다툼이 이어지는 가운데 결국 이강은 "처가가 든든했더라면 후궁을 들여 입지를 강화할 일도 없었겠지"라며 나겸의 아픈 곳을 건드렸다. 

자현을 사이에 두고 거침없는 막말을 오가던 두 사람의 대화는 서로에게 상처만 주게 되는데 사랑보다 권력을 원했던 윤나겸은 중전이 되어 권력은 얻었지만 사랑은 얻지 못하는 비운의 여인이 되어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14부에 방송된 이강과 성자현, 윤나겸의 삼각관계가 드라마의 재미를 더욱 흥미롭게 전개시키면서 ‘대군 사랑을 그리다’는 3.7%(닐슨코리아)의 시청률을 기록했다./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