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또 터졌다' 호잉, 유희관 상태 연타석포 폭발

[OSEN=잠실, 이종서 기자] 한화 이글스의 제라드 호잉(29)이 연타석 홈런을 날렸다.

호잉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신한은행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간 1차전에 우익수 겸 4번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0-0으로 맞선 1회초 주자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호잉은 유희관의 커브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겼다. 호잉의 시즌 7호 홈런.

두 번째 홈런도 곧바로 터졌다. 3회 주자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호잉은 이번에는 유희관의 직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겼다. 시즌 8호이자 개인 첫 연타석 홈런.

호잉의 대포쇼로 한화는 4-0으로 달아났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