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성범 연장 결승포' NC, 넥센 꺾고 9연패 탈출

[OSEN=고척, 한용섭 기자] NC가 극적으로 창단 후 최다 타이인 9연패에서 빠져 나왔다.   

NC는 17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넥센과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3-2로 승리했다. 2-2 동점인 9회초 무사 만루 황금 찬스를 놓친 NC는 연장 11회 나성범의 극적인 솔로 홈런으로 승리했다. 

연장 11회, 1사 후 나성범은 넥센 좌완 오주원 상대로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2-2 균형을 깨는 극적인 홈런포였다.

양 팀 선발 왕웨이중(NC)과 로저스(넥센)은 4회까지 팽팽한 0의 행진을 이어갔다. 

선취점은 넥센이었다. 5회 1사 후 김지수가 볼넷을 골랐고, 이정후가 친 타구는 왕웨이중의 허벅지를 맞고 튕기는 내야 안타가 됐다. 1사 1,2루에서 대타 고종욱은 배트가 부러지면서 3루수 땅볼 아웃이 됐다. 2사 2,3루에서 초이스가 때린 타구는 좌중간 2타점 적시타가 됐다. 유격수 노진혁이 껑충 뛰면서 글러브를 내밀었으나 타구가 워낙 강해 글러브를 튕기고 외야로 굴러갔다. 

NC는 6회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박민우가 볼넷 출루. 이종욱이 8구째 접전 끝에 1루 베이스 옆을 빠져 나가는 우선상 2루타로 1-2로 추격했다. 이어 나성범이 우중간 적시타로 2-2 동점에 성공했다. 이후 무사 1루에서 스크럭스가 유격수 병살타로 물러났다.

넥센은 6회 2사 2루에서 고의4구와 김혜성의 빗맞은 2루수 앞 내야 안타로 만루를 만들었다. 이정후가 밀어쳐 잘 맞은 타구는 유격수 노진혁의 다이빙캐치 호수비에 잡혔다.  

넥센은 8회 선두타자 임병욱이 NC 3번째 투수 유원상 상대로 좌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박동원의 보내기 번트에 실패하며 삼진, 김혜성은 3루수 뜬공 아웃. 이정후가 좌완 원포인트 강윤구의 공을 때렸으나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NC는 9회 나성범의 내야 안타, 스크럭스의 좌중간 안타, 박석민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모창민이 바뀐 투수 조상우의 초구에 어정쩡하게 스윙, 투수-포수-1루수 병살타로 고개 숙였다. 2사 2,3루에서 노진혁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9회 1사 후 마운드에 올라온 이민호가 연장 11회까지 막아냈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