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와이키키' 김정현♥정인선·이이경♥고원희, 각각 이룬 해피엔딩 [종합]

[OSEN=이소담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세 커플이 모두 사랑을 이뤘다.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원혜진 김효주, 연출 이창민)에서는 해피엔딩이 펼쳐졌다.

한윤아(정인선 분)의 앞에는 솔이 아빠가 찾아왔다. 이때 강동구(김정현 분)가 솔이를 안고 나타났고, 솔이 아빠는 윤아에게 “정말 몰랐다. 미안하다. 책임지겠다”며 사과했다. 윤아는 “내가 죽을 만큼 힘들 때는 어디 갔다가 이제 와서 그런 소리를 하냐. 그때 내 앞에서 손 잡아준 사람 따로 있다. 그리고 나 지금 그 사람 사랑한다. 솔이 낳은 거 내 결정이고 오빠랑 상관 없는 내 딸이다. 서로 없는 것처럼 살자”며 동구의 팔을 잡았다.

이준기(이이경 분)와 강서진(고원희 분)은 이별 위기에 봉착했다. 신디(윤진솔 분)와의 열애설을 부정할 경우 소속사와의 계약은 파기였다. 소속사 대표의 뜻대로 숙소도 옮기게 됐다.


민수아(이주우 분)는 봉두식(손승원 분)을 좋아하는 자신의 마음을 부정했다. 그러나 수아는 내시경 검사에서 “대따 귀여운 내 친구 두식이 안 데려오면 절대 입 안 벌릴 거다”며 “아무래도 너를 좋아하는 것 같다”고 진심을 털어놨다.

솔이 아빠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찾아왔다. 윤아는 “두 번 다시 찾아오지 말라”며 선을 그었지만, 솔이는 솔이 아빠를 보고 “아빠”라고 말했다. 심지어 솔이 아빠는 동구에게 찾아와 “윤아와 솔이 제가 책임지고 싶다. 윤아 아직 사랑한다”고 말했다. 동구는 “그동안 윤아 씨 어떻게 살았는지 아냐. 그런데 이제 사랑하냐고 하냐”고 물었다. 솔이 아빠는 “빚을 갚고 싶다”며 도와달라고 했다.

준기는 “그냥 살던 대로 사려고 한다. 대책 없고 철없게. 그리고 비겁하지 않게”라며 집을 나섰다. 수아와 두식은 준기의 뜻대로 서진을 데리고 왔다. 준기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때 신디의 결혼 발표 소식이 터졌고 기자들은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모두가 떠난 자리에서 준기는 서진에게 진심으로 사랑을 고백했다. 이어 두식은 수아에게 분위기 좋은 데서 우리도 밥이나 먹어보자고 말했다.

동구는 윤아에게 결혼하자고 프러포즈했다. 이에 윤아는 “싫다”며 거절했다. 하지만 윤아는 “아무 걱정 말고 다녀와라. 평생 강동구 옆에 있을 거니까”며 그의 꿈을 응원했다. 동구가 떠나려던 순간 솔이는 동구에게 “아빠”라고 말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