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8일 프리뷰] 헥터 자존심 회복? 윌슨 5연속 QS?

[OSEN=이선호 기자]KIA 연승이냐, LG 설욕이냐.

1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시즌 5차전이 열린다. 전날은 KIA가 웃었다. 9회초 2사후 동점을 허용했으나 9회말 김주찬의 끝내기 안타로 5-4로 이기고 4연패에서 벗어났다. LG는 6연승이 물거품이 되었다.

KIA는 내친김에 2연승에 도전하고 LG는 설욕을 벼르고 있다. 외국인 선발투수들의 대결도 팽팽하다. KIA는 헥터 노에시, LG는 타일러 윌슨이 나선다. 헥터는 3승, 윌슨은 2승을 노리고 있다. 두 투수의 어깨에 연승과 설욕이 걸려있다.


헥터는 올해 구위가 심상치 않다. 4경기에서 2승1패, 평균자책점 7.08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주 12일 대전 한화전에서는 2이닝동안 7점을 내주고 조기강판했다. 김기태 감독에게 '아임쏘리(미안합니다)'라고 말할 정도로 미안했다. 자존심 회복에 강한 열망을 있다. 올해 LG를 상대로 6이닝 2실점 승리를 안았다.

윌슨은 4경기에 등판해 1승2패, 평균자책점 2.88를 기록하고 있다. 안정감이 있다. 2패를 당했지만 4경기 모두 퀄리티스타트를 했다. 직구와 투심, 슬라이더, 커브가 모두 좋다. 평균 6⅓이닝을 소화하고 있다. KIA를 상대로 5연속 퀄리티스타트에 도전한다.

LG는 4번타자 가르시아의 허벅지 상태에 따라 타선의 힘이 달려있다. 전날 1루에 전력질주를 하다 오른쪽 허벅지 통증을 일으켰다. 나오지 못한다면 득점력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KIA 역시 타선의 집중력이 여전히 떨어지고 있다. 1번타자 이명기의 출루율에 따라 득점력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투수전 양상으로 흐를 것으로 보여 불펜에서 우위를 보이는 쪽에 승산이 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