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우만기', 4회 연속 월화극 1위..나혼자 두자릿수 시청률

[OSEN=박소영 기자] KBS 2TV 월화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이 시청률 소폭 하락 곡선을 그렸지만 나홀로 10%대를 유지했다. 

18일, 시청률 전문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 6회는 시청률 10.5%를 기록했다. 이는 전회 대비 1.0%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하지만 지상파 3사 월화극 가운데 유일하게 10%대를 넘긴 기록이다. MBC '위대한 유혹자'는 1.9%의 시청률을, SBS '키스 먼저 할까요'는 8.0%와 9.3%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방송 3회 만에 '키스 먼저 할까요'를 꺾고 월화극 1위에 올랐다. 4회 연속 정상을 지키며 왕좌를 굳건히 하고 있다. 유일하게 두 자릿수 대 시청률을 찍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이날 방송에선 송현철(김명민 분)이 송현철A와 송현철B(고창석 분) 사이 엮인 음모를 캐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한편, 전날 3회 방송에서는 송현철(김명민 분)이 정체성에 극심한 혼란을 느끼기 시작, 두 집안을 오가는 그의 아슬아슬한 외줄타기가 안방극장을 팽팽한 긴장감으로 몰아넣었다. 
 
특히 아이들의 충돌로 인해 학교로 모인 송현철, 선혜진(김현주 분), 조연화(라미란 분)의 삼자대면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더불어 아들 송강호(서동현 분) 편을 드는 게 아니라 아들을 때린 송지수(김환희 분)를 옹호하는 촌극이 벌어져 폭소를 유발하는 것은 물론 그를 사이의 둔 두 여인의 기묘한 기류가 짜릿함을 더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우리가 만난 기적'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