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끼줍쇼' 규동형제x승리, 러시아서 따뜻한 한끼 성공.."감동"[종합]

[OSEN=선미경 기자] '한끼줍쇼' 이경규와 강호동, 그리고 승리가 러시아에서 따뜻한 저녁을 대접받았다. 타국에서 만난 동포들과의 의미 있는 식사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빅뱅 승리가 밥동무로 출연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떠난 이들은 러시아어 공부까지 하면서 한끼 성공을 위해 노력했다. 

먼저 모습을 드러낸 이경규와 강호동은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유럽,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설렘을 드러냈다. 하지만 언어 문제가 있었다. 이경규와 강호동은 한국 말을 잘하는 러시아인 일리야와 함께 공부에 나섰다. 

이경규는 일리야를 숙소까지 데리고 가서 러시아어 공부에 열중했다. 메모하고 따라하고 녹음하면서 열심히 하는 모습이었다. 강호동도 번역기를 믿고 있었지만, 결국 혼자 방에서 러시아어 공부에 열중하는 모습이었다. 두 사람 모두 성공을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승리는 시끌벅적하게 등장했다. 승리를 본 이경규와 강호동은 반가워했다. 승리는 30분 전에 배운 러시아에 대한 지식으로 이경규와 강호동을 홀렸다. 재치 있고 솔직한 승리의 화법이 웃음을 줬다. 이들은 먼저 승리가 준비한 러시아의 대표 음식 블린을 맛 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승리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의 한끼에 성공하기 위해 전략을 짰다. 이경규와 강호동에게 호텔에 있는 한인회를 먼저 찾아가자고 제안했다. 의사소통으로 인해 우여곡절을 겪긴 했지만 무사히 도착한 세 사람이다. 

이경규와 강호동, 승리는 한인회에서 한국 사람들을 만나고 기뻐했다. 세 사람은 한인회 부회장을 만나 정보를 얻었다. 블라디보스토크로 이주하게 된 계기 등 이야기를 나누면서 한인들이 모여서 사는 아파트에 대한 정보를 얻었다. 하지만 쉽게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말에 낙담하기도 했다. 

파이팅 넘치게 한끼 동무를 찾아 나선 세 사람이다. 세 사람은 택시를 타고 한인들이 많이 보여살고 있는 아파트 근처 한인마트를 찾았다. 그 곳에서 한국인들을 만나며 반가워했다. 이들을 만난 한국인들도 반가워하는 모습이었다. 

한인 슈퍼에 들러 본격적인 도전에 나선 세 사람이다. 하지만 아파트를 찾는 것조차 힘들었다. 어렵게 아파트를 찾긴 했지만 출입조차 쉽지 않았다. 세 사람은 파이팅 넘치게 출발, 경비원에게 촬영 가능 여부부터 물었다. 집주인의 촬영 허가를 받는 조건으로 출입이 가능해졌고, 긴장하며 밥동무 찾기에 나섰다. 연속으로 다섯 집을 실패한 이들은 낙담했지만, 곧바로 한국인이 사는 집을 찾아냈다. 그리고 바로 성공했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