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81cm 배우 베른 트로이어, 49세로 별세..알콜 중독 자살 추정 [종합]

[OSEN=박소영 기자] 키가 1m도 안 되는 작은 배우. 하지만 존재감은 확실했던 할리우드 스타 베른 트로이어가 갑작스럽게 하늘의 별이 됐다. 미국은 물론 바다 건너 국내에서도 애도의 물결이 넘치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베른 트로이어 측은 공식 SNS를 통해 "베른 트로이어가 오늘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매우 사려깊은 사람이었다. 그는 모두를 웃고 행복하게 만들고 싶어했다. 도움이 필요한 이라면 자신이 가진 긍정의 기운으로 변화를 주려고 했다"고 밝혔다.

베른 트로이어는 수 년간 알코올 중독으로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낸 걸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병원에 이송돼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기도. 구체적인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술에 취해 자살한 걸로 몇몇 매체는 보도했다.



유족들은 "베른 트로이어는 전 세계인에게 키 작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보여줬고 감동시켰다. 하지만 오랫동안 알코올 중독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우울증과 자살은 심각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베른 트로이어는 연골 무형성 왜소증을 갖고 태어났다. 1m가 안 되는 작은 키로 1994년 영화 '베이비즈 데이아웃'으로 데뷔했다. 이후 여러 영화에서 독보적인 캐릭터를 연기했다.

특히 그는 '오스틴 파워' 시리즈에서 미니 미 역으로 전 세계인들을 매료시켰다. '그린치',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레전드' 등에 출연해 작지만 큰 배우로 활동했다.

그런 그가 49살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해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SNS를 통해 고인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의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영화 스틸,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