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개성파 배우"..故베른 트로이어가 남긴 작품들

[OSEN=선미경 기자] 할리우드 배우 베른 트로이거가 사망한 가운데, 그를 향한 할리우드 스타들과 팬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는 개성파 연기자였던 만큼, 베른 트로이어의 작품들까지 다시 언급되고 있는 모습이다.

베른 트로이어 측은 21일(현지시각) SNS를 통해 "베른 트로이어가 지난주 병원에 이송돼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았다. 베른 트로이어는 수년간 알코올 중독으로 고생했다. 그랬던 베른 트로이어가 오늘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모두를 웃고 행복하게 만들고 싶어 했다. 전 세계인에게 키 작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보여줬고 감동시켰다"라고 밝혔다. 그의 나이 49세였다.

1969년 1월 1일에 태어난 고(故) 베른 트로이어는 연골 무형성 왜소증을 가지고 있어 키가 1m가 안 되는 작은 키의 배우였다. 개성 있고 독특한 캐릭터들을 연기해오며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를 남겨 놓은 그다.

고 베른 트로이어는 지난 1994년 영화 '베이비즈 데이 아웃'으로 데뷔했다. 이후 '피노키오 신드롬', '맨인블랙', '라스베가스의 공포와 혐어' '오스틴 파워', '그린치',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하드 캐쉬', '러브 그루',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 '마이 선, 마이 선, 왓 해브 예 던', '키스 레몬: 더 필름', '레전드' 등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오스틴 파워', '오스틴 파워: 골드 멤버'에서는 미니-미 역으로 출연해 국내에서도 얼굴을 알리며 인기를 끌었다.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에서는 도깨비인 그립훅 역을 맡았고, '마이 선, 마이 선, 왓 해브 예 던'와 '레전드'에서는 주연으로 활약했다.

장애를 가지고 태어났지만 이를 연기로 승화시키며 인상적인 행보를 걸어왔던 고 베른 트로이어다. 또 긍정적인 에너지로 연기에 대한 열정을 꽃 피웠다고 기억된다. '오스틴 파워'의 감독 마이크 마이어스를 비롯해 할리우드 배우 루다 크리스, 마리 매틀린 등도 고인을 향한 애도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고 베른 트로이어의 죽음은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자살로 추정되고 있다. 유족들은 "베른 트로이어는 전 세계인에게 키 작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보여줬고 감동시켰다. 하지만 오랫동안 알코올 중독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우울증과 자살은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seon@osen.co.kr

[사진]영화 스틸,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