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K텔레콤, 7020억원에 ‘ADT 캡스’ 지분 55%...‘맥쿼리’와 공동으로 100% 인수

[OSEN=강희수 기자]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이 보안업체인 ‘ADT 캡스’를 인수했다. SK텔레콤이 55%를, 맥쿼리와 공동으로 100%를 인수하는 조건이다. 

SK텔레콤은 8일 이사회를 열어 ‘맥쿼리인프라자산운용’(이하 ‘맥쿼리’)과 공동으로 ‘ADT 캡스’ 지분 100%를 1조 2,76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 SK텔레콤은 7,020억원을 투자해 ‘ADT 캡스’ 지분 55%와 경영권을 확보하며, ‘맥쿼리’는 5,740억원을 투자해 지분 45%를 보유한다. 양사가 인수하는 회사는 ‘ADT캡스’ 주식 100%를 보유한 ‘사이렌 홀딩스 코리아’(Siren Holdings Korea)다.

양사는 ‘사이렌 홀딩스 코리아’의 기업가치를 부채 1조 7,000억원을 포함해 기업가치 2조 9,700억원으로 평가했다. 이는 ‘ADT캡스’ 에비타(EBITDA · 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이익)의 11배 수준이다.

양사는 8일 매각 주체인 ‘칼라일’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뒤, 기업결합 신고 및 승인 등 절차를 거쳐 이르면 3분기 內에 인수를 완료할 계획이다.

‘ADT 캡스’는 57만명 가입자를 확보해 국내 시장의 약 30%를 점유하고 있는 국내 2위 물리보안 사업자이다. 출입 · 시설 관리 등 재화에 대한 물리적 보호가 주 사업 영역이다. 2017년 매출 7,217억원, 영업이익 1,435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SK텔레콤은 ADT 캡스 인수를 계기로 오래도록 준비해온 영상보안기술 · AI · IoT · 빅데이터 등 New ICT 기술을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나아가 보안 산업을 4차 산업혁명 혁신이 본격화 되는 텃밭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ADT캡스’는 향후 SK텔레콤이 추진하는 New ICT와 결합해 차세대 보안사업자로 거듭나게 된다.

기존에는 보안 관리자가 육안으로 영상을 감시하며 상황을 판단했지만, 통합 보안 시스템을 활용하면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위급 상황 파악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열 감지 센서를 활용하면 더 빨리 화재 발생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상 징후를 AI가 스스로 파악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상 행동이 카메라나 센서 등에 포착되면 자동으로 보안 관리자에게 경고를 보내거나 출동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곳에 미리 경비 인력과 차량을 배치하는 등 AI 관제를 통한 사전 예방 조치도 가능하다.

국내 물리보안시장은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8.7% 성장해 왔다. 또, 2022년까지 연간 7% 이상 성장이 계속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개인과 자산 안전을 위한 출동 서비스 중심 사업모델을 넘어 토탈 케어 서비스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1인 가구 및 고령 인구가 증가 하고 있고, 무인상점이 등장하는 등 가정과 기업에서 새로운 보안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고 SK텔레콤은 판단했다.

SK텔레콤은 “New ICT기반 차세대 보안 서비스는 블루오션 시장이자 차세대 성장 동력”이라며 “‘ADT캡스’를 2021년까지 매출 1조원 이상의 회사로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100c@osen.co.kr

[사진] SK텔레콤의 차세대 보안서비스 개념도.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