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더콜' 신승훈X에일리, 美친 콜라보 '베스트 커플 선정'[종합]

[OSEN=이지영 기자] 신승훈, 에일리가 첫번째 콜라보에서 베스트 커플로 뽑혔다.

11일 방송된 Mnet '더 콜'에서는 마지막 파트너가 결정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마지막 콜의 주인공은 황치열. 얼굴이 공개되기 전 그는 "아시아의 프린스"라고 소개됐고, 출연진들은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그는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잡고'를 부르며 명품 보이스를 공개했고, 중간에 사투리를 써 사람들에게 힌트를 줬다. 

파트너를 정하지 못한 휘성만 눈치채지 못했고, 휘성은 노래가 끝난 뒤 전화기를 들었다. 하지만 마지막 콜의 주인공이 든 소화기에서는 "지금 거신 전화는..."이라고 거절 답이 나와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주인공이 황치열이라는 것이 공개됐고, 그는 휘성에게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하며 자신의 노래를 불렀다. 그가 1지망으로 선택했던 사람은 김종국이었던 것. 하지만 마지막 남은 사람이 휘성 밖에 없었기 때문에 두 사람이 파트너가 됐다.

이로써 신승훈과 에일리, 태일과 김종국, 비와이와 김범수, 황치열과 휘성이 파트너가 됐다. 이날 테마는 '어나더 스토리'. 각 가수의 히트곡의 답가를 만드는 미션이었다. 

첫번째 무대에는 김범수, 비와이가 올랐고, 그들은 김범수의 히트곡 '보고싶다'의 답가 'I will be'을 불렀다. 헤리티지가 참여한 웅장한 무대를 선보였다. 황치열은 "한편의 영화 같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두번째에는 휘성, 황치열이 올랐다. 두 사람은 휘성의 '결혼까지 생각했어'의 다음 이야기를 만들었고, '싱글 라이프'를 불렀다. 클럽에 온 뒤 경쾌한 무대로 큰 호응을 받았다.

세번째 무대에는 태일, 김종국이 올랐다. 두 사람은 '한 남자'의 어나더 스토리 '혼잣말'을 불렀다. 가수로 돌아온 김종국 무대는 감탄을 불렀다. 

네번째 무대에는 신승훈, 에일리가 올랐다. 두 사람은 '전설 속의 누군가처럼'의 답가 '플라이 어웨이'를 선보였다. 신승훈은 발라드가 아닌 새로운 장르로 놀라움을 안겼다. 휘성은 "미쳤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결국 신승훈, 에일리가 첫번째 베스트 커플로 뽑혔다.

/ bonbon@osne.co.kr

[사진] '더 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