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K 신재웅, 빈볼 판정으로 퇴장... 힐만 감독 항의

[OSEN=인천, 김태우 기자] SK 좌완 투수 신재웅이 퇴장을 당했다.

신재웅은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7-0으로 앞선 8회 구원 등판했으나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형종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진 뒤 퇴장 당했다. 오훈규 주심은 빈볼성 의도가 있다고 봤다.

발단은 7회 노수광 타석부터 시작됐다. SK가 정의윤의 만루홈런으로 7-0 앞서 있는 상황에서 고우석이 노수광의 등에 날아오는 공을 던졌다. 노수광은 다소 언짢은 모습을 드러냈으나 특별한 마찰 없이 1루로 걸어나가 경기는 크게 문제 없이 진행됐다.

그런데 LG의 8회 공격 때 신재웅이 정주현을 2루 땅볼로 잡아낸 뒤 일이 발생했다. 이번에는 신재웅이 같은 리드오프인 이형종의 엉덩이 쪽으로 공을 던져 몸에 맞는 공이 나왔다. 엉덩이 쪽이라 자동 퇴장 상황은 아니었다. 그러나 주심은 7회 상황에 대한 보복성 행위라고 판단하고 바로 퇴장을 명령했다.

신재웅은 다소 어이없다는 듯 표정을 지었고, 힐만 감독이 나와 주심에게 항의하며 한편으로는 설명을 들었다. 하지만 이미 내려진 판정이었다. SK는 이승진이 신재웅 대신 마운드에 올랐다.

야구규칙 8조2항에 따르면 고의적으로 타자를 맞히려고 투구하는 것, 이와 같은 반칙 행위라고 판단했을 때는 심판원은 선수 혹은 감독을 퇴장시킬 수 있다. 인천 심판진도 경기 후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유를 밝혔다. /skullboy@osen.co.kr

[사진] 인천=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