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SI] 살아나는 킹존, 좌충우돌 '커즈' 앞세워 프나틱 제압

[OSEN=고용준 기자] 좌충우돌 그 자체였다. 거칠없지만 확실하게 팀플레이가 살아났다. '커즈' 문우찬 카드를 또 꺼내든 킹존이 프나틱에 그룹 스테이지 1차전 패배를 설욕하면서 그룹 스테이지 6승째를 올렸다.

킹존은 15일 오후 독일 베를린 유럽 LCS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스테이지 5일차 프나틱과 경기서 '커즈' 문우찬과 '비디디' 곽보성이 합류전의 진수를 보였고, 부진했던 '칸' 김동하가 갱플랭크로 활약하면서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킹존은 그룹스테이지 6승(3패)째를 올렸다. 프나틱은 5패(4승)째를 당하면서 4강 진출의 적신호가 켜졌다.

밴픽 대결부터 두뇌싸움이 치열했다. 프나틱은 야스오 카드를 꺼내들면서 멀티 포지션이 가능한 세주아니, 트런들, 사이온을 선택했다. 킹존은 합류전과 글로벌 궁극기로 한 타를 극대화하는 챔피언 조합을 선택했다.

첫 출발은 프나틱이 좋았다. 정글러들끼리 맞대결서 '캡스'의 야스오가 커버를 들어가면서 프나틱이 2킬을 챙겼다. 킹존이 1킬을 만회했지만 봇에서 커버를 들어가던 '고릴라'의 쓰레쉬도 쓰러지면서 1-3으로 끌려나갔다.

초반 손해를 봤지만 킹존도 차분하게 손해를 만회했다. 6분 드래곤 전투에서 '브록사'의 트런드를 제압한 킹존은 8분에는 '칸' 김동하가 기막히게 갱플랭크로 봇 커버를 들어가면서 3-3 동점을 만들었다.

프나틱의 '캡스'가 야스오로 과감하게 미드 2차로 파고들면서 더블 킬을 올렸지만 1분 뒤 '비디디'와 '커즈'가 봇 커버플레이로 '캡스'의 야스오를 제압하는 난타전 양상이 계속됐다.

난타전은 23분 한 타에서 승부가 확 기울었다. '캡스'의 야스오의 귀환 타이밍을 노리고 한 타를 건 킹존이 대승을 거두면서 격차가 벌어졌다. 3데스를 허용한 프나틱은 킹존의 바론 사냥을 저지하려다가 2데스를 더 당하면서 사실상 주도권을 킹존이 가져갔다.

11-5로 앞선 킹존은 바론까지 사냥했고, 여세를 몰아 탑 내부 포탑까지 공세를 펼쳐나갔다. 이후는 일방적인 킹존의 공세가 계속됐다. 킹존은 킬 포인트를 계속 올리면서 23-7로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킹존은 34분 프나틱 챔피언을 모두 정리하고 넥서스를 공략하면서 경기를 매조지었다. / scrapper@osen.co.kr

[사진] 라이엇게임즈 플리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