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3G 연속안타' 추신수, 타율 .241…팀은 3연패 탈출(종합)

[OSEN=조형래 기자]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간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2할4푼1리가 됐다.


1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상대 수비 시프트에 걸리며 2루수 땅볼에 그친 추신수. 4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중견수 방면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고 담장 앞까지 갔지만 시애틀 중견수 디 고든의 점프 캐치에 타구가 안타로 연결되지 않았다.

6회초 2사 1루 상황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8회초 겨우 0의 균형이 깨진 뒤 맞이한 4번째 타석에서는 3루수 뜬공에 그쳤다.

그러나 9회초 4-0으로 앞선 2사 만루에서 2루수 내야 안타를 때려내며 겨우 안타를 신고했고 타점까지 올렸다.

햔편, 경기는 텍사스의 5-1 승리로 마무리 됐다. 선발 바톨로 콜론의 7⅔이닝 무실점 역투가 빛났고 타선 역시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텍사스의 시즌 성적은 17승27패다. 3연패에서 벗어났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