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양예원→이소윤 "男 20명 앞 성추행…성인사이트에 사진유포" 눈물고백 [종합]


[OSEN=정지원 기자] 인기 유튜버 양예원에 이어 배우 지망생 이소윤까지 같은 방식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들은 '실장님'의 협박에 못이겨 찍게 된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됐다고 말하며 피해 사실을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성범죄 피해자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 또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해당 사실을 직접 털어놓은 영상을 게재했다.


양예원은 피팅모델 구인글을 접하고 가게 된 스튜디오에서 '실장님'이라는 사람이 문을 걸어잠그고 20명의 남성들 앞 포르노에나 나올 법한 속옷을 입도록 협박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거절하자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배우 데뷔도 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 재차 협박당했다고 밝혔다.

그 자리에서 양예원은 20명의 남성들이 자신의 가슴과 성기를 만졌으며 그들의 요구에 수치스러운 행동을 강요받았다고 털어놨다. 양예원은 "그렇게 다섯 번의 촬영을 하고 다섯 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다섯 번 내내 울었습니다. 그 촬영을 하는 기간 동안은 전 제정신이 아니었고 평생 기억하고 싶지 않은 잊고 싶은 씻을 수 없는 상처의 시간"이라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양예원은 이 사건 후 3년이 지난 지난 8일, 성인 사이트에 그 때의 사진이 공개됐다고 밝혔다. 양예원은 가족에게 편지를 쓴 뒤 목숨을 끊을 생각까지 했지만, 주변인들의 응원 속 신고를 결심했다고. 그녀는 "이러한 일들이 얼마나 많이 일어나고 있으며 앞으로의 피해자들이 안 생기게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달라. 제발 나를 살려달라"고 말했다.

양예원의 사건이 온라인에서 이슈가 되면서, 그녀에게 힘을 싣는 이소윤의 주장이 더해졌다. 이소윤 역시 양예원과 같은 피해를 입었다고 밝힌 뒤, 추가 피해자를 찾는다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소윤은 "양예원과 나의 누드사진이 5월 초 성인사이트에 올라온 걸 지인들을 통해 알게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내어 글을 쓴다"고 밝힌 뒤 "우리는 집단 성추행, 사기, 음란사진 유포 등 큰 범죄의 피해자"라며 "같은 피해자가 있다면 용기를 내어 더 이상 혼자 끙끙 앓지 말고 저희에게 꼭꼭 연락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추가 피해자들의 증언과 자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이소윤 페이스북 캡처, 양예원 유튜브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