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커피 한 잔②] 조진웅 "류준열과 브로맨스 케미? 내가 좋아하나봐"

[OSEN=장진리 기자] 배우 조진웅이 류준열과의 브로맨스에 대해 설명했다.

조진웅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영화 '독전'(이해영 감독) 인터뷰에서 "내가 (류)준열이를 좋아하나봐"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독전'에서 조진웅과 류준열은 멜로보다 더 뜨겁고 강렬한 케미스트리를 선사한다. 마약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모든 것을 건 미친 형사 원호와 마약 조직에게 버림받고 원호와 손을 잡은 조직원 락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 조진웅과 류준열의 만남은 충무로를 홀릴 최고의 브로맨스의 탄생을 알린다.


조진웅은 류준열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내가 (류)준열이를 좋아하나봐"라고 운을 떼 웃음을 자아냈다. 조진웅은 "작업을 하면서 케미스트리를 얘기를 하지 않나. 남자끼리 그런 말 하는 거 제일 싫어한다. 락과 원호가 우연히 공조하게 되는 이야기인데 사실 시나리오 상에서는 잘 드러나지 않았다"며 "그런데 감독님이 어느 지점에서인가부터 저한테 '마치 형 같았으면 좋겠다'고 디렉션을 내렸다. 그랬더니 많은 부분이 풀리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형사의 입장에서 락은 제가 잡으려는 단체의 일원이다. 객관성을 유지해야 하는 게 맞는데 감독님이 '안쓰럽게 쳐다보는 형같으면 어떨까'라고 하니까 많은 부분이 이해가 됐다. 감독님의 디렉션이 허를 찌르는 느낌이었다"며 "가끔은 락에게 류준열이 보이기도 했다. 그래서 제가 준열이를 좋아하게 되더라. 형사가 절대 공조를 한다고 해서 용의선상에 있는 사람들에게 감정을 품는 건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작업을 하면서도 류준열이 안되어 보이기도 했다. 연기를 하면서 원호 속을 들여다보는 계기가 생겼다. 내가 원호가 되는 기분이었다"며 "그게 연기로 잘 표현이 됐을지는 모르겠지만 연기를 할 때는 얼마나 신명이 났겠느냐. 닥쳐진 상황에 집요하고 집중할 수 있는 나만의 피지컬이 생기는 것 같았다. 재밌었다"고 류준열과의 막강 호흡을 자랑했다. /mari@osen.co.kr

[사진] NEW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