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을용 대행, "전반기 마지막 전북전, 무조건 승점 따낸다"

[OSEN=구리, 우충원 기자] "전북전 승리하면 반전 가능".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앞둔 FC 서울이 17일 구리 챔피언스파크에서 정례기자회견을 가졌다. 오는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K리그 1 2018 14라운드 전북 현대와 경기를 앞둔 서울은 이을용 감독대행과 고요한, 이상호가 참석했다.

이을용 감독대행은 "전반기 마지막 전북전을 앞두고 있다. 홈에서 경기를 펼치기 때문에 재미있는 경기를 선보여야 한다. 빠른 템포를 바탕으로 경기를 펼쳐야 한다. 선수 구성에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전방 압박을 통해 승부를 펼칠 계획이다.


황선홍 전 감독이 물러난 뒤 3경기를 펼친 이 대행은 "생각했던 것처럼 잘 펼치는 것 같다. 2승 2무 정도 예상했다. 강원전서 승리를 거둬야 했다. 후반기는 부상 선수들이 돌아오기 때문에 제가 원하는 축구를 충분히 펼칠 수 있을 것 같다. 후반기에는 서울다운 모습을 보여야 한다. 서울이 완전히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세뇰 귀네슈 감독 스타일의 축구를 펼치고 싶은 이을용 대행은 "귀네슈 감독이 갖고 있는 장점과 내가 생각하는 장점을 잘 접목 시킨다면 후반기에는 상대를 가둬놓고 경기를 펼칠 수 있다. 전진 압박을 비롯해 많은 연습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전북과 대결에 대해서는 "시즌 초반만 하더라도 빈틈이 보이지 않았다.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팀 선수들과 비교해 보니 큰 틀에서 다르다는 것을 느끼지 못했다. 지금 상황은 전북과 대결은 중원 싸움이다. 밀리지 않고 팽팽하게 싸운다면 전북과 치열한 경기를 펼칠 수 있다. 후반기 때 부상선수들이 돌아오고 원하는 선수들이 합류 한다면 분명히 달라진 경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을용 대행은 "전북은 ACL 경기를 화요일에 펼쳤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내가 내린 지시대로만 경기를 한다면 전북 경기 때 난타전을 펼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을용 대행은 "포항과 경기를 보니 전북 선수들이 지쳐 보인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자존심 싸움이 생겨 보인다. 따라서 전북도 준비를 잘 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를 지켜보는 팬들에게 재미있는 경기를 선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을용 감독대행은 슈퍼매치에 대한 소회를 부탁하자 "정신이 없었다. 워낙 빠르게 이어진 경기였다. 경기를 마친 뒤에도 여러가지 고민이 많았다. 굉장히 힘든 경기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북과 경기에 대해서는 "승점 1점이라도 따내는 것이 중요하다. 후반기 반전이 충분히 가능하다. 반전 기회를 만들기 위해 이번주 전북 경기서 좋은 결과를 가져 온다면 지금 우리의 순위 보다는 높은 순위로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서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