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서원, 성추행·협박 파문부터 계약 해지설까지 '이틀째 논란' [종합]

[OSEN=하수정 기자] 이서원을 둘러싼 논란이 여전히 뜨겁다. 성추행과 흉기 협박 혐의에 이어 계약 해지설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16일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이서원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서원은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B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고, B씨가 남자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징 스타 중 한 명으로 주목 받던 이시원이 하루아침에 성추문 사건으로 추락, 그와 해당된 프로그램 측도 상당한 충격에 휩싸였다.


KBS2 '뮤직뱅크'와 tvN 새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 타임' 측은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고, '뮤직뱅크'는 스페셜 MC를, '어바웃 타임'은 이서원 대신 김동준을 긴급 투입했다.

이런 가운데 이서원과 현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의 계약 해지설도 조심스럽게 흘러나왔다.

앞서 성추문 등 도덕적으로 논란이 될 만한 문제에 휩싸인 연예인들 중 소속사가 전속 계약을 파기하는 사례들이 있었기에 이번 이서원의 행보 역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이서원과 소속사 블러썸 측의 계약 해지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오후 블러썸 측 관계자는 OSEN에 "계약 해지는 전혀 사실무근이다. 그 부분에 대해 얘기가 나오거나, 논의를 한 적도 없다"며 확실하게 말했다. 이어 "이서원과의 전속 계약 기간이 얼마나 남아 있는지 공개하긴 어렵지만, 계약 해지는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블러썸 측은 계약 해지설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지만, 당장은 아니더라도 전혀 가능성이 없는 얘기는 아니다. 사실상 이서원은 조만간 성추문과 관련해 추가 조사를 받아야 하고, 당분간 국내 활동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장기간 연기 활동을 할 수 없게 되면, 소속사와의 재계약도 불투명해지기 마련이다. 현재로선 바닥으로 떨어진 이미지를 회복하는 일도 까마득하다.

이서원을 향한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재판을 통해 어떤 결과가 나올지 지켜볼 일이다./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