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장 톡톡] 김진욱 감독, "이성열에게 바깥쪽 공은 위험"

[OSEN=대전, 이상학 기자] KT 김진욱 감독이 두산 시절 제자였던 이성열에게 놀라움을 감추지 않았다.

KT는 지난 16일 대전 한화전에서 4-5 역전패를 당했다. 6회말 1사 1·2루에서 바뀐 투수 심재민이 이성열에게 역전 스리런 홈런을 맞았다. 바깥쪽으로 찔러넣은 공이었지만 이성열의 배트 끝에 걸려 좌측 담장을 넘어갔다. 이성열의 시즌 4호 홈런. 지난달 8일 수원 경기에 이어 KT전 홈런 2개다.

두산 시절 이성열과 함께 했던 김진욱 감독은 홈런 상황에 대해 "실투는 아니었지만 성열이에게 바깥쪽 공이라도 존안으로 들어오면 안 된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이성열은 크게 스윙하지도 않았다. 커트를 하듯 가볍게 밀어친 것이 담장을 넘어갔다.


김진욱 감독은 "성열이가 우측으로 치는 건 그렇게 무섭지 않다"는 말로 그의 밀어치기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올 시즌 이성열의 홈런 4개 중 3개가 좌측으로 넘어갔다. ,타구 메커니즘상 이성열은 밀어치는 게 위협적이란 것을 김진욱 감독은 알고 있었고, 이를 부분을 걱정했지만 우려가 현실이 됐다.

김 감독은 전날 투수 교체 과정에 대해서도 "선발 주권이 5회부터 공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6회 시작할 때 바로 바꿔야 했는데 냉정하게 못했다"고 자책했다. 이날 선발 더스틴 니퍼트에 대해선 "결과를 떠나 꾸준히 로테이션을 지켜주는 게 고맙다. 점수를 줘도 이닝을 길게 가져가고 있다. 구위도 점점 올라오고 있다"고 믿음을 나타냈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