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칸 레터] '버닝'=청춘 미스터리, 참을 수밖에 없는 분노 담다(ft.유아인)

[OSEN=칸(프랑스), 김보라 기자] “요즘 젊은 사람들은 분노를 마음속에 갖고 있으면서도 쉽게 표출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해있다.”

17일 오후(현지시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버닝’의 공식기자회견에서 각색 및 연출을 맡은 이창동 감독이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감독은 일본 인기소설을 영화화한 이유에 대해 “일본 NHK로부터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을 영화화 해달라는 제안을 받았다”며 “처음에는 젊은 감독들에게 맡기고 저는 제작만 하려고 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아 제가 연출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감독은 “(무라카미 하루키는)제가 쉽게 영화화할 수 없는 소설이라고 생각했지만 요즘 우리네 젊은이들의 이야기로 해석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요즘 젊은이의 이야기로 확장시키려 했다”고 영화화한 과정을 설명했다.

“요즘 젊은이들은 분노를 마음에 갖고 있으면서 쉽게 표출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해있다.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도 그 분노의 대상이 무엇인지 분명치 않은 것 같다. 세상은 점점 편리해지고 좋아지지만 나의 미래는 없다는 생각이 요즘 젊은 사람들의 감정인 것 같다. 그들에게 이 세상이 하나의 미스터리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창동 감독과의 영화 작업 경험을 묻는 질문에 세 명의 배우들은 일제히 만족감과 신뢰를 표현했다. 종수 역의 유아인은 “이창동 감독님 팬이었다. 감독님에 대해 절대적인 믿음을 가지고 있었고, 함께 영화를 만들면서 그간 쌓였던 배우로서의 때가 벗겨지는 듯했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도 “상상 이상이었다”라며 “한국계 미국인으로 어디에도 속하지 못했단 기분을 갖고 살았는데 이번 영화를 통해 자유로워지는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이 작품으로 데뷔한 전종서는 “이창동 감독님과 촬영하며 무척 즐거웠고 그게 영화에 잘 담긴 것 같아 행복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앞서 16일 오후(현지시간)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공식 상영에 참석한 영화 관계자들은 ‘버닝’에 대한 호평을 쏟아냈다. 티에리 프레모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순수한 미장센으로 영화의 역할을 다한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고 평가했다.

외신들도 대부분 호의적인데 “지적이고 진지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아름답게 다듬어진 영화는 삼각관계에 관한 빛나는 시각과 관찰을 보여준다. 그 삼각관계는 특권층, 가족의 멍에, 창작가의 자존심, 성적 질투와 정의, 복수에 관한 미묘한 인식을 담고 있다”고 적었다.

이창동 감독은 ‘버닝’의 종수, 해미, 벤 등 3인방의 젊은 캐릭터를 통해 현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삶을 은유했다. 아무리 열심히 노력해도 밝은 미래를 기대할 수 없는 ‘N포자’들부터 조건 좋은 집에 태어나 하는 일 없이 놀고 먹으면서 호화로운 생활을 유지하는 ‘위대한 개츠비’까지. 현실과 미묘하게 맞부딪히는 영화 안에서,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캐릭터들의 비밀이 적잖은 감흥을 안긴다.

그들의 묘연한 관계, 가질 수 없는 것을 열망하는 심리에서 빚어지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는 전 세계 관객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하다.

칸(프랑스)=김보라 기자 purpli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