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병만, 거대한 족장"..'최파타' 오만석·서은광·임현식, '정글'서 싹튼 의리[종합]

[OSEN=김은애 기자] 비투비 서은광, 임현식과 오만석이 '정글의 법칙'에 이어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도 톡톡한 활약을 펼쳤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선 오만석, 비투비 서은광과 임현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세 사람은 최근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촬영에 함께 다녀왔다.

오만석은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애청자다. 그런데 이번에 처음 나오게 됐다"라며 "이영자와 '택시'를 오래 진행했다. 이영자에게 DJ 최화정에 대한 이야기를 정말 많이 들었다. 그래서 자주 출연한 느낌이다. 친근하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최화정 역시 "나도 이영자에게 오만석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이영자가 파트너들 중 칭찬을 많이 한 사람은 오만석 하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오만석, 서은광, 임현식은 '정글의 법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은광과 임현식은 "진짜 아름답다. 잊을 수가 없다"라며 "다른 멤버들이 '정글의 법칙'에 출연한 적이 있다. 다녀온 후 꼭 가보라고 추천했다. 한번은 가보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오만석은 "음식을 못구하면 정말 못먹는다. 하지만 우리에겐 거대한 족장 김병만이 있다. 절대 굶기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들은 반전이었던 출연진도 꼽았다. 오만석은 "한은정이 반전이었다. 실제로 구미호같은 모습이 있더라. 얌전할 줄 알았는데 잘 잡는다"라고 회상했다. 서은광과 임현식은 "설인아다. 대장부 같았다"고 설명했다.

또 오만석, 서은광, 임현식은 촬영 중 휴대폰도 쓸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오만석은 "휴대폰을 뺏거나 이러진 않는다. 하지만 어차피 터지지 않아서 쓸 수가 없다. 스마트폰이 멍청하게 된다"고 전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