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스터라디오' 김은희 작가가 밝힌 #시그널 시즌2 #킹덤 #장항준 [종합]

[OSEN=장진리 기자] 김은희 작가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18일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김승우 장항준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김은희 작가가 출연해 DJ를 맡은 남편 장항준 감독을 지원사격했다. 

'시그널', '쓰리데이즈' 등을 통해 '장르물의 대가'로 사랑받고 있는 김은희 작가. 로맨스 드라마도 좋아하느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김은희 작가는 "드라마 '도깨비'를 재미있게 봤다. 저는 '도깨비'에서 투샷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고, 장항준 감독은 "김은숙 작가랑 친한 친구다. 그래서 안보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장항준 감독은 "김은숙, 김은희 작가가 서로 친한 이유는 서로의 영역을 침범할 가능성이 전혀 없기 때문"이라며 "김은숙 작가는 경치 좋은 곳을 보면 '아, 여기서 고백하고 이런 노래가 나오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김은희는 그런 곳을 보면 '아, 여기서 죽이면 어떨까'라고 생각한다"고 폭로해 청취자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김승우는 로맨스 집필 계획을 물었고, 김은희 작가는 "제가 영화 '그해, 여름'으로 데뷔를 했는데 그때 못쓰겠다고 깨달았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는 장항준 감독에 대해 "정말 가정적이다. 아이한테도 잘 한다"고 말했고, 장항준 감독은 "저는 가정이 잘 돼야 일도 잘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킹덤'을 공개하게 된 김은희 작가는 "대본이 먼저 나와 있어야 드라마를 준비할 수 있어서 먼저 다 썼다"고 밝혔다. 김은희 작가의 활약에 김승우는 "세계적인 작가가 되면 장항준 감독이 라디오 진행 안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고, 김은희 작가는 "그래도 해야 한다"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항준 감독과 김은희 작가는 티격태격 부부 금슬로 웃음을 자아냈다. 장항준 감독은 "어느날 얼굴을 봤더니 얼굴이 동글동글하니 호빵 같더라"라고 '호빵걸'이라는 김은희 작가의 애칭을 공개했다. 김은희 작가는 "어느날 영화를 보면서 제가 울면 호빵에서 앙금 나온다고 놀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항준 감독과 김은희 작가는 부부 금슬을 확인할 수 있는 퀴즈를 풀기도 했다. 그러나 장항준 감독이 싫어하는 말을 제외하고는 처음으로 함께 본 영화, 좋아하는 반찬 등을 맞추지 못해 폭소를 선사했다. /mari@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