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더콜' 신승훈x비와이, '엄마' 노래한 무대 감동폭발 '베스트커플'[종합]

[OSEN=이지영 기자] 신승훈, 비와이가 베스트 커플에 선정됐다.

18일 방송된 Mnet '더 콜'에서는 두번째 콜라보 무대를 선보이는 가수들이 모습이 담겼다. 이날 히든 카드로 청하가 등장했고, 태일, 휘성 팀과 황치열, 김종국 팀이 관심을 보였다.

청하는 1지망으로 태일, 휘성을 선택했고, 세 사람은 한 팀으로 결정됐다. 첫번째 무대에는 김범수, 에일리가 올랐다. 김범수는 "여러분들이 김범수, 에일리 하면 기대하는 무대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폴 어웨이'라는 애절한 발라드로 무대에 올랐고, 고음 폭발 무대를 선보였다.

휘성은 "천재들의 콜라보 무대를 선보였다"고 소감을 전했고, 김범수는 무대 후 "박정현씨와 듀엣을 많이 했는데, 그 무대 같은 느낌이다"고 말했다.

두번째 무대에는 휘성, 청아, 태일이 올랐다. 청아는 "비오는 날에 들고 싶은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말했고, 휘성은 청아의 의견을 받아들여 '레이니 데이'라는 곡으로 무대에 올랐다. 무대를 보고 난 출연진들은 "딱 휘성표 음악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세번째 무대에는 황치열, 김종국이 올랐다. 두 사람은 사랑스러운 고백송 '1퍼센트의 기적이라'를 들고 나왔고, 여심을 공략했다.

네번째 무대에는 신승훈, 비와이가 올랐다. 신승훈은 '엄마'를 주제로 노래를 만들었고, '자장가'라는 제목의 노래는 감동을 선사했다. 에일리는 "여운이 너무 오래 남았다"고 말했고, 김종국은 "엄마라는 존재가 나에겐 특별한 존재라 처음부터 확 왔다"고 감동을 전했다.

이날 휘성, 태일, 청하 팀과 1표 차이로 신승훈, 비와이가 베스트 커플에 선정됐다.

/ bonbon@osen.co.kr

[사진] '더 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