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음주운전’ 윤태영·‘성추행’ 이서원의 공통점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윤태영은 음주운전으로 드라마에서 하차했고 이서원은 성추행과 협박 혐의로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지난 20일 윤태영이 음주운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윤태영은 지난 13일 오후 8시께 음주 후 운전하다 접촉사고를 냈다. 차량 운전자와는 합의했지만 경찰조사를 받아야 했다.

윤태영은 다음 날 14일 오후 2시께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았다. 당시 윤태영의 혈중알콜농도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79% 수준이었지만,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면허취소수준인 0.140%로 책정됐다.

이에 윤태영은 촬영 중이었던 tvN 새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하차했다. 이 드라마는 지난 4월부터 촬영을 시작했고 윤태영도 마찬가지였다. 윤태영 측이 ‘백일의 낭군님’ 측에 이 사실을 미리 알렸다고는 했지만 이미 촬영을 시작한 상태였기 때문에 제작진은 후임을 물색해야 하는 수고를 해야 한다.

‘백일의 낭군님’ 측은 “내부논의를 통해 윤태영 씨 하차 후 해당 배역을 타 배우로 교체하기로 결정했으며, 대체 배우는 현재 미정”이라며 “사전제작으로 진행되는 드라마라 제작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윤태영은 음주운전을 하고 경찰조사를 받은 지 일주일 여의 시간이 지났지만 뒤늦게 이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소속사 측은 “‘백일의 낭군님’ 제작사와 이와 관련해서 이야기 중이다. 제작사와 방송사에서 정하는 결과에 따를 계획이다”라고 했고 제작사와 방송사는 윤태영의 하차 결정을 전했다.

음주운전과 사고 내용을 미리 알리지 않았더라면 드라마 측에서 상황을 수습하기가 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어찌됐든 드라마가 받은 타격은 큰 상황이다.

이보다 더 심각한 일도 있었다. 지난 16일 이서원이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사실이 전해졌다.

이는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 제작발표회 하루 전 알려졌고 제작진 측에서는 황급히 이서원의 하차여부에 대해 논의했고 결국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

그런데 이서원이 경찰조사를 받은 건 지난달 8일이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이날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했고 이미 40여일의 시간이 지난 후였다. 하지만 이서원은 소속사는 물론 드라마 측에 어떤 얘기도 하지 않은 채 스케줄을 소화했고 결국 제작발표회 하루 전이 돼서야 알려져 소속사와 드라마 측 모두 날벼락을 맞았다.

이서원 하차 후 김동준이 후임으로 발탁돼 촬영에 합류했지만 제작진과 출연 배우 모두 재촬영을 해야 하는 부담을 떠안게 됐다.

제작발표회 당일 스태프로 추정되는 이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12회까지 촬영 끝났는데 죽고 싶다”는 제목의 글과 ‘어바웃 타임’ 촬영 스케줄 표를 공개해 팬들의 우려를 받기도 했다.

윤태영과 이서원, 각각 음주운전과 성추행 사실을 미리 알렸든 알리지 않았든 이번 일로 드라마에서 하차했지만 드라마를 이끌어가야 하는 제작진과 출연배우들이 감당해야 할 책임은 크다. 대중의 실망감이 더 큰 이유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갤러리나인, tv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