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샘킴·김풍, 워너원도 사로잡은 손맛.."너무 맛있어"[종합] 

[OSEN=선미경 기자] '냉부해' 김풍과 샘킴이 워너원 강다니엘과 옹성우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워너원 강다니엘과 옹성우, 구구단 김세정과 김나영이 출연했다. 먼저 워너원의 냉장고를 공개해 대결을 펼쳤다. 

강다니엘과 옹성우는 냉장고 공개 전 걱정이 먼저였다. 이들은 "숙소를 1, 2층으로 나눠서 산다. 그런데 냉장고가 걱정이다. 걱정인 게 우리 층은 잘 안 해먹는다"라고 말해 셰프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먹다 남은 족발 이외에도 우유, 돼지고기와 소고기도 있어 그나마 셰프들을 안심시켰다. 

첫 번째 대결은 옹성우의 주문이었다. 김풍과 레이먼킴이 대결 주자였다. 레이먼킴은 그동안 김풍과의 대결에서 6전 6승을 기록했던 상황. 김풍은 옹심이를 이용한 요리를, 레이먼킴은 고기와 라면, 족발을 이용한 '옹성우 정식' 요리에 도전했다. 

김풍과 레이먼킴의 요리 대결에 워너워, 구구단 멤버들의 폭발적인 리액션을 보여줬다. 강다니엘은 "요리는 과학"이라며 감탄했고, 김세정도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강다니엘과 옹성우는 15분 안에 요리가 완성된다는 사실에도 감탄했다. 요리가 완성되자 기립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김풍의 요리를 먼저 맛 본 옹성우는 "너무 맛있다"라면서 웃었다. 그는 "고기도, 소스도, 옹심이도 너무 쫄깃하다. 그런 식감을 좋아한다. 그리고 처음 먹어봐서 신기하다. 지금까지 먹어 본 까르보나라와 다르다"라면서 감탄했다. 

이어 레이먼킴의 요리를 맛 본 옹성우는 "맛있다"며 "신기한 게 육수 같은 맛도 나고, 일본식 느낌이 나고 한국식 맛도 난다. 특이하다"라고 평가했다. 강다니엘도 "맛있다. 술 마신 다음 날 먹으면 정말 맛있을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하지만 라면과 함께 내놓은 삼각 고기밥은 "맛이 따로 논다"라고 평가하며 아쉬워했다. 결국 옹성우의 선택은 김풍이었다. 

샘킴과 유현수 셰프가 강다니엘의 희망 요리 대결에 나섰다. 유현수는 '갓다니엘 정식'으로 면요리와 꼬치 요리를 만들었다. 샘킴은 '잇츠 대파타임'을 준비, 대파를 듬뿍 넣은 볶음면 요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면을 직접 뽑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샘킴과 유현수 셰프의 대결에서는 옹성우가 5분 요리 중계에 나서 재미를 더했다. 강다니엘은 먼저 샘킴의 요리를 맛 보며 "진짜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강다니엘은 "진짜 자극적이다. 와인이 생각난다"라고 말했다. 와인과 함께 음식을 맛 보면서 "너무 맛있다"고 다시 한 번 감탄한 강다니엘이다. 

유현수 셰프의 요리를 맛 보면서도 강한 후추향에 만족한 모습이었다. 강다니엘은 역시나 "맛있다. 맛 없는 건 많이 안 먹는다"면서 맛있게 시식하는 모습이었다. 또 떡 요리에 대해서도 "요리가 섹시하다. 너무 맛있다"라면서 감탄했다. 두 요리 모두 맛있게 먹은 강다니엘의 선택은 샘킴이었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