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리뷰]'안녕하세요' 스킨십 과한 아빠 "고2 딸, 얼굴 혀로 핥고 엉덩이 만져" 경악

[OSEN=조경이 기자] 신동엽이 애정표현이 과한 젊은 아빠에게 재치 넘치는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 이휘재, 홍경민, 유아, 지호, 엔플라잉 유회승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아빠의 스킨십이 너무 과해서 고민인 고2이 딸이 첫 사연자로 등장했다.


사연자는 "눈이 마주치기만 하면 뽀뽀하고 얼굴을 혀로 핥아서 침 냄새가 나서 정말 싫다. TV볼때나 영화 볼때 꼭 안고 계신다. 그 상태로 막 배를 만지고 바람을 분다. 설거지 할 때도 엉덩이를 만져서 정말 싫다. 남들 앞에서도 손잡고 다닌다. 남들이 이상한 시선으로 쳐다본다"고 말했다.

이어 "아빠가 21살에 저를 낳았다. 그래서 딱 스무살 차이가 난다. 그리고 또래보다 동안이다. 쇼핑을 하거나 밥 먹을 때도 손잡고 다니니까 점원들이 연인이냐고 한다. 등하교 할 때 헤어질 때는 입 뽀뽀를 해서 선생님이 '당신 누구냐'고 결국 교장실까지 끌려갔다. 내 새끼니까 내 몸이다고 하신다"고 털어놨다.

아빠는 "저는 솔직히 제가 고민이다. 딸이 원래 더 질척거렸다. 근데 어느 순간부터 슬슬 멀리한다"고 전했다. 이어 "특전사 출신이라 군대에 있을 때 아이를 낳아서 제대로 사랑을 못줘서 몰아서 주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혀로 핥는 것은 좀 심한거 아니냐고 하자 "과거 아이들 변도 제가 다 핥아 먹었다. 콧물도 다 빨아줬다. 그 연장이라고 생각하면 될듯하다"고 전했다. 이에 신동엽이 딸에게 "그럼 가끔 변만 드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부모님이 경상도 분이라서 애정 표현을 못 받아서 내가 부모가 되면 애정을 많이 주고 싶다고 생각을 했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아빠는 너무 일찍 결혼해서 주위에서 얼마 못살고 헤어질거라는 부정적인 이야기가 많아서 더 보란듯이 잘 사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에 신동엽은 " 가장 중요한 건 딸인데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을 한 것 같다"고 했다.

이영자는 "여자 아이들이 크면 몸의 변화도 일어나는데 아이들이 싫다고 하면 조심하셔야한다"고 조언했다.

아빠는 오랜 군 생활로 아이들과 떨어진 시간이 꽤 됐고 교통사고가 크게 나서 2년 동안 병상에 누워 있으면서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집착이 됐다고 설명했다.

신동엽이 사랑과 스킨십은 별개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딸은 "아빠가 나으신건 정말 다행인데 스킨십만이 애정표현은 아닌 듯 하다"고 털어놨다.

아빠는 "좀더 성숙한 부모가 되어야겠다"며 스킨십을 자제하겠다고 전했다./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