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멀티 출루' 추신수, 타율 .253…팀은 4연패(종합)


[OSEN=조형래 기자] 추신수(36)가 멀티 출루 경기를 만들었지만 팀은 패배했다.

추신수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2할5푼3리로 소폭 상승했다. 

추신수는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호아 첫 타석에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8경기 연속 출루 행진의 완성. 이후 아이재아 카이너-팔리파의 유격수 땅볼 때 2루에서 아웃됐다.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두 번째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5회말 4-5로 뒤진 상황에서 선두타자로 등장해 3루수 키를 살짝 넘기는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5-8에서 맞이한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4번째 타석에서는 가운데 담장 앞까지 뻗어가는 타구를 날렸지만 워닝 트랙에서 타구가 잡히며 중견수 뜬공 처리됐다. 

이날 텍사스는 5-10으로 완패를 당했다.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선발 바톨로 콜론이 5⅓이닝 4피홈런 6실점으로 난타를 당했다. 텍사스도 조이 갈로, 루그네드 오도어, 로날드 구즈먼 등 3홈런으로 맞섰지만, 콜론이 내준 4개의 피홈런의 여파를 극복하지 못했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