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팝'·'더유닛'→디아크→칸 재데뷔…전민주X유나킴, 아쉬움 씻은 새 시작 [종합]

[OSEN=정지원 기자] 데뷔와 해체, 서바이벌 출격 등 부침 많았던 전민주 유나킴이 여성 듀오 '칸'으로 재데뷔, 활발한 예능 활동 속 새 시작을 알렸다. 

전민주 유나킴은 듀오 '칸'을 결성, 23일 오후 6시 신곡 '아임 유어 걸?'을 발표하며 데뷔를 알렸다. 트와이스, 에이핑크, 청하, 씨스타 등과 호흡을 맞춘 블랙아이드필승이 프로듀싱을 맡은 이번 신곡 '아임 유어 걸?'은 아이돌이 아닌 아티스트 전민주 유나킴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세련된 팝 댄스곡이다. 

전민주와 유나킴은 데뷔와 해체, 재데뷔 무산 등 숱한 부침 속에서 칸으로 재데뷔를 알린만큼 감격 또한 컸다. 이들은 23일 진행된 쇼케이스에서 "디아크 해체 후 긴 공백기에도 불구, 우리를 놓지 않아 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단 한명의 기다림일지라도 그게 우리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됐는지 모른다"며 눈물을 솓았다. 

이들은 2015년 디아크로 데뷔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으나, 별다른 활동 없이 팀이 해체하면서 각자의 길을 떠나야 했다. 전민주는 데이데이로 재데뷔를 준비했으나 무산됐고, 유나킴은 Mnet '언프리티 랩스타'를 거쳐 이수지와 '더유닛'에 출격했으나 이수지만 유니티로 재데뷔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 전민주와 유나킴이 다시 뭉쳤다. 

실제 두 사람은 6년간 고락을 함께 하며 서로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절친'이다. 그들의 말마따나 '찹쌀떡'같은 사이인만큼, 좋은 시너지를 선보일 수 있을거란 확신에 전격적으로 칸을 결성했다. 

전민주 유나킴은 디아크 활동 당시 다양한 활동을 하지 못한 데 많은 갈증과 아쉬움을 느꼈다고 밝히며 "새로운 마음으로 새롭게 시작하는만큼 보답해드리지 못했던 거 다 보답해드리겠다. 앞으로 다양한 모습으로 꾸준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그 각오에 걸맞게, 칸은 음악방송은 물론 각종 예능을 통해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22일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촬영을 마쳤고,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금주의 엄지돌' 코너에 출격해 진짜 신인다운 행보를 보인다. 음악방송 역시 여느 때보다 활발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칸으로 재데뷔를 알리며 눈물을 쏟은 전민주 유나킴이 그동안의 아쉬움을 씻고 한을 푸는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을까. 부침 많았던 과거를 뒤로 하고 새 시작을 앞둔 이들을 향한 격려와 응원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마루기획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