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이닝 2K' 오승환, 3G 연속 무실점+ERA 2.35…팀은 2연패 탈출(종합)

[OSEN=조형래 기자] 오승환(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경기 만에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21구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2경기 만에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3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고 평균자책점을 2.35로 다시 끌어내렸다.


오승환은 6-3으로 앞선 7회말 선발 샘 가비글리오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시작은 불안했다. 선두타자 스캇 킨저리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이후 호르헤 알파로를 상대로 2S의 카운트를 선점한 뒤 84마일 커터를 던져 헛스윙을 유도했다. 3구 삼진.

1사 1루에서는 페드로 플로리몬을 2루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그리고 애런 알테어를 상대로 2B2S에서 85마일 커터를 던져 루킹 삼진으로 처리했다.

홀드를 추가한 오승환은 8회말 공을 타일러 클리파드에 넘겼다.

경기는 토론토가 6-5로 승리를 거뒀다. 2연패를 탈출하며 시즌 24승27패를 마크했다.

토론토는 1회초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적시타와 얀게르비스 솔라르테와 케빈 필라의 적시 2루타 두 방을 곁들여 1회 3점의 리드를 잡았다. 3회말 필라델피아 잭 에플린에 솔로포를 허용해 추격을 당했지만 5회초 저스틴 스모크의 투런포, 러셀 마틴의 적시타로 달아났다.

필라델피아에 카를로스 산타나에 투런포를 얻어맞았고, 8회말 오승환의 뒤를 이은 타일러 클리파드가 리스 호스킨스에 적시 2루타를 맞으면서 추격을 당했다.

그리고 9회말 마운드에 올라온 라이언 테페라가 1사 후 호르헤 알파로에 안타, 페드로 플로리몬에 2루타를 허용해 맞이한 1사 2,3루 위기에서 폭투로 1실점, 이후 애론 알테어와 세사르 에르난데스에 연속 볼넷을 내줘 1사 만루 끝내기 위기까지 몰렸다. 하지만 리스 호스킨스를 삼진, 오두벨 에레라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해 간신히 리드를 지켰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