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ASL] 전문가들의 결승 예상은....이승원-임성춘 해설, "정윤종 3-1 우세"

[OSEN=고용준 기자] 기세도 중요했지만 해설위원들이 제일 높게 평가한 요소는 바로 경험이었다. 이승원 임성춘 ASL의 두 해설위원이 '최종병기' 이영호가 탈락한 ASL 우승자로 지목한 선수는 '프황' 정윤종이었다.

이승원 임성춘 두 해설위원은 27일 오후 5시 서울 코엑스 K팝광장에서 벌어지는 'ASL 시즌5' 결승전을 앞두고 OSEN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구동성으로 정윤종의 승리를 점쳤다.

이번 결승전은 정윤종과 장윤철이 모두 글래디에이터를 중복 금지시키면서 제3세계-트랜지스터-글래디에이터-스파클-제3세계의 순서로 진행된다.

먼저 이승원 해설은 "정윤종이 장윤철의 초반 컨트롤을 통한 견제와 난전에 휘둘리지 않는다면 큰 경기 경험이 많은 정윤종의 승리가 예상된다. 스코어는 3-1 정도"라며 정윤종의 손을 들어줬다.

1세대 프로토스인 임성춘 해설위원도 정윤종의 경험을 높게 평가했다. "분위기나 기세면에서는 장윤철이라고 할 수 있지만 경험이 우선이다. 대회 경험이 많은 정윤종이 3-1로 우승할 것 같다"라고 이번 프로토스 결승 맞대결을 예상했다. / scrapper@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