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김소희·문지애·키썸·김기두, 이력 숨긴 '大반전'..워너원 판정단 활약[종합]

[OSEN=김은애 기자] '복면가왕' 김소희, 문지애, 키썸이 시청자들에게 반전을 선사했다. 오디션프로, MBC 출신 이력을 숨기고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한 것.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복면 가수 8인이 동방불패에 대항하는 듀엣 무대를 펼쳤다. 연예인 판정단에는 워너원 황민현과 라이관린, 이창민, 레이디제인, 프로미스나인 박지원이 참여했다.

먼저 보석불가마와 노천탕이 '우리 사랑 이대로'로 대결을 펼쳤다. 보석불가마와 노천탕은 아름다운 남녀듀엣을 펼치며 판정단과 방청객의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두 사람의 독보적인 목소리가 돋보였다.

그 결과 노천탕의 승리. 판정단 워너원 황민현, 유영석은 보석불가마의 목소리에 대해 칭찬했으나 아쉽게 패배한 것이다. 

복면을 벗게된 보석불가마는 '프로듀스101' 출신의 김소희였다. 김소희는 청하의 '롤러코스터'를 열창하며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했다.

다음은 경복궁과 오페라하우스가 대결을 펼쳤다. 경복궁과 오페라하우스는 '시작되는 연인들을 위해'를 열창했다. 두 사람은 환상적인 하모니를 선사하며 듣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워너원 황민현은 경복궁에 대해 "래퍼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라이관린은 "이중에 아이돌은 없다. 생각이 바뀌지 않을 것 같다. 오페라하우스는 리포터 같다"고 말했으며 김구라는 "문지애 아나운서일 것이다"라고 추리했다.

그 결과 경복궁이 승리했고 오페라하우스는 복면을 벗게 됐다. 오페라하우스는 김구라의 말대로 문지애 아나운서였다. 김구라를 비롯한 판정단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문지애는 "MBC가 다시 좋은 친구가 됐다. 7년만의 MBC 무대다. TV출연은 7년만이다. 눈물이 날 것 같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세번째 대결은 러브걸과 굿걸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사랑의 배터리'를 불렀다. 굿걸은 트로트에 익숙한 반면 러브걸은 다소 어린 분위기를 자아냈다.

워너원 황민현은 러브걸에 대해 "아이돌일 확률은 20%인 것 같다"고 유추했다. 이어 굿걸이 승리를 거머쥐었고 러브걸은 키썸으로 밝혀졌다. 키썸은 '언프리티 랩스타' 출신의 래퍼.

키썸은 "만능엔터테이너가 되고 싶다"라며 "앞으로 쭉 볼 수 있는 키썸이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검투사와 투우사는 '하늘을 달리다'로 치열한 대결을 벌였다. 검투사와 투우사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판정단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워너원 황민현과 라이관린은 검투사에 대해 "아이돌인 것 같다. 우리가 안다"고 추측했다. 결과는 검투사의 승리였다. 복면을 벗은 투우사는 배우 김기두였다.

김기두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주인공이었다. 김기두는 '발걸음'으로 솔로무대를 펼치며 호소력 짙은 보이스를 자랑했다. 김기두는 "노래를 한번도 배운 적이 없다"고 말해 놀라움을 더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복면가왕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