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함소원♥진화의 임신, 낚시보단 축하가 필요할 때

[OSEN=선미경 기자] 해도 해도 너무한다. 축하받아야 하고 경사스러운 일을 자극적인 '낚시' 예고편으로만 이목을 끄는 모습이다.

함소원과 진화가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서 임신 소식을 전했다. 43세인 함소원에겐 매우 특별한 일이었고, 예고편을 통해서 함소원이 임신 10주차라는 사실이 공개되면서 많은 축하를 받아야 할 일이었다.

함소원은 18살 연하의 남편 진화와의 결혼으로도 관심을 모았던 바. '아내의 맛'을 통해서 공개하고 있는 이들의 결혼 생활은 당연히 대중의 관심이 모아질 수밖에 없었다. 더불어 임신과 출산이 어렵다고 한 상황에서 함소원의 임신 소식이 전해진 것은 자연스럽게 축하로 이어져야 할 소식이었다.


하지만 '아내의 맛' 측은 함소원 진화 부부에게 쏟아져야 할 축복을 자극적인 이슈 메이킹으로만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아내의 맛' 후반부 예고편에는 함소원이 산부인과에서 오열하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첫 임신 소식에 기뻐하던 함소원은 초음파 모니터르 보고 당황한 의료진에 "아기 심장 소기 왜 안 들려요?"라고 다급하게 묻는 모습이었다. 진화 역시 걱정하며 불안해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이후 함소원이 오열하는 모습이 비쳐지면서 궁금증을 높였다.


물론 예고편에 다음 주에 방송될 내용이 모두 담긴 것은 아니지만, 자극적인 편집으로 이어진 방송에 아쉽다는 것이 시청자들의 반응이다. 특히 임신과 출산 같은 중요한 문제를 관심을 끌기 위한 흥미용으로 자극적으로 편집만 해서 예고하는 것이 잘못된 것 같다는 지적이다.

함소원과 진화에게 임신은 매우 축하받아야 할 일이었다. 함소원은 남편을 만나기 전 냉동난자 15개 정도 얼렸다는 사실을 밝혔을 정도로 아이에 대한 바람이 크기도 했다. 그런 만큼 이 축복 같은 임신이 함소원, 진화 부부에게는 매우 의미 있는 일.

당연히 팬들과 대중에게 축하받아야 할 일이지만, '아내의 맛' 제작진이 공개한 자극적인 예고편으로 축하보단 걱정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함소원, 진화 부부가 임신과 함께 심각한 상황을 맞은 듯한 자극적인 낚시 예고편으로만 관심이 쏠리는 것은 이들 부부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

자극적인 내용으로 이슈 메이킹에만 치중하기 보단, 어렵게 임신에 성공해 축복받아야 했던 함소원과 진화를 배려하지 않은 제작진의 경솔함이 아쉽다. /seon@osen.co.kr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