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생생인터뷰] KIA 징크스 끊은 켈리, "종합적으로 좋았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SK 와이번스가 KIA전 연패 사슬을 끊었다. 

SK는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선발 메릴 켈리가 호투를 하고 로맥과 김동엽의 홈런포를 앞세워 5-4로 승리했다. KIA전 5연패, 광주 4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선발 켈리는 이날의 승리의 주역이었다.  6이닝 2피안타 4사사구 3실점(2자책)의 호투를 펼치고 시즌 6승을 따냈다. 2-0으로 앞선 2회 1사 만루위기에서 김민식에게 좌월 2루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타선이 3회초 김동엽의 3점포로 승리의 점수를 안겨주었다. 

이후는 무적의 투구였다. 3회부터 3이닝을 퍼펙트로 막았다. 6회는 야수실책으로 빚어진 1사1,3루에서 희생플라이를 내주어 3점째를 허용하고 경기를 마쳤다. 투구수는 96개. 최고구속 154km의 강속구가 빛났다. 타선이 추가점을 뽑지 못하고 5-4까지 추격당해 승리가 불투명했다. 

더욱이 9회말 신재웅이 2사 만루위기까지 몰려 마음을 졸였다. 그러나 4할타자 안치홍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아내자 환하게 웃었다. KIA전 2연패에서 탈출했고 최근 2연승을 달렸다. 특히 팀의 KIA전 징크스까지 훌훌 털어냈다. 

경기후 켈리는 "팀이 이겨서 기분 좋다. 종합적으로 모든 것이 좋았다. 양현종같은 좋은 투수를 상대로 타자들이 투구수를 늘리고 두 개의 홈런을 쳐주고 좋은 수비를 해주어 이겼다. 오늘 승리로 이 흐름이 이어지면 좋겠다. 올들아 가장 직구가 좋았는데 제구가 빠져 볼넷을 내주거나 불리한 상황도 있었다. 김민식에게 맞은 실투가 가장 아깝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