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김비서' 박서준 저주에 걸린 박민영, 점점 홀릭하나요

[OSEN=김나희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박서준의 저주'에 걸려든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 3회에서는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를 막기 위해 블록버스터급 데이트를 선물하는 이영준(박서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준은 김미소를 위해 놀이공원에서 불꽃축제를 여는가 하면 레스토랑과 유람선을 통째로 빌린 초호화 데이트를 준비했다. 이어 그는 김미소에게 큰 인형을 선물했고, 김미소는 앞서 레스토랑에서 진행된 설문조사가 이영준이 꾸민 일이라는 사실을 알아챘다. 

김미소는 이영준을 보며 미소를 지으면서도 그의 로맨틱한 키스는 거절했다. 하지만 다음날 선물 받은 인형에서 목걸이를 발견해 기뻐했고 이후 소개팅남(박병은 분)과 있으면서도 계속해서 이영준을 떠올리는 모습으로 쌍방향 로맨스의 조짐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영준은 김미소의 소개팅 소식에 "이미 김비서는 내가 쳐놓은 블록버스터 저주에 걸려버렸다"라며 자신만만해했다. 그러나 "나는 저예산 영화도 좋던데"라는 박유식(강기영 분)의 말에 흔들렸고 김미소의 소개팅남에게도 폭풍 질투했다.

다음날 단합대회에서 2인 3각을 펼친 김미소와 고귀남(황찬성 분)을 질투해 "앞으로는 단합대회를 열지 않겠다"는 유치한 선언까지 한 이영준. 김미소 또한 '킹카'라는 말에 이영준을 떠올리는 등 점차 그를 의식하는 모습으로 다음화를 궁금하게 했다.

이날 '박서준의 저주'에 걸려들며 점차 그를 의식하는 모습으로 설렘과 웃음을 안긴 박민영. 더욱이 이들과 함께 삼각관계를 형성할 이태환이 본격적으로 등장함에 따라, 이들이 앞으로 만들어갈 핑크빛 삼각 로맨스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 nahee@osen.co.kr

[사진] '김비서가 왜그럴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