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탬로몬'에 키 저격까지"..'주간아' 막내 태민의 반란

[OSEN=김나희 기자] '주간아이돌' 샤이니 태민이 남다른 예능감으로 '막내의 반란'을 일으켰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주간아이돌'에서는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게스트로 출연한 샤이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MC 김신영과 이상민은 "데뷔 10주년 축하한다"며 케이크를 건넸고 민호는 "시간이 참 빠른 것 같고 저희가 데뷔 때부터 '빛나는 샤이니'라고 했는데 아직도 '빛나는 샤이니'인 것 같아 기쁘다. 응원해준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때 태민은 민호의 턱에 손을 짚으며 "형, 면도가 덜 됐다"고 말했고 민호는 "너도 면도해야 된다. 이제 시청자분들이 내 수염만 보신다고"라고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샤이니는 미션을 수행하면서도 불타는 승부욕과 함께 남다른 예능감을 발휘해 시선을 모았다. 그 과정에서 키와 민호의 의견이 충돌하자 태민이 나서 '탬로몬(솔로몬 탬)'의 면모를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태민은 자신이 직접 작성한 이력서에 '장점은 착하다', '단점은 성질이 더럽다'로 적은 뒤 "제가 중간이 없다. 다혈질이고 그래서 금방 화를 내고 사과한다"고 설명해 이해를 도왔다.

이어 태민은 자신의 뇌 그림에 '키 앞길 막기', '키 괴롭히기'로 적은 이유에 대해 "키 형이 매번 괴롭히고 절 놀린다. 형이 방송사고를 냈으면 좋겠다. MC도 그렇고 다 너무 잘 한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지지 않느냐.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탬로몬'부터 키 저격까지, '막내의 반란'으로 웃음을 선사한 태민. 데뷔 11년 차 그룹 멤버답게 여유로운 예능감으로 반전 매력을 뽐낸 그가 앞으로 더욱 많은 예능에서 빛날 수 있길 기대해 본다. / nahee@osen.co.kr

[사진]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