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미나♥류필립에 함소원♥진화까지...편견→호감 만든 ‘진심’

[OSEN=유지혜 기자] 미나, 류필립 부부와 함소원, 진화 부부가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진심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편견을 호감으로 바꾸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임신 때문에 갈등을 빚는 미나와 류필립 부부의 사연이 그려졌다.

17살 연상연하 부부인 미나와 류필립은 ‘살림남2’를 통해서 결혼 과정부터 연애 스토리까지 모두 공개했던 바. 최근에는 임신 때문에 마음을 졸이는 미나와 류필립의 모습이 공감을 사고 있는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도 몸의 작은 변화에도 임신에 기대를 거는 미나와 임신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는 류필립의 마음이 담담하게 그려져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미나는 47살인 자신의 나이 때문에 한 달이라도 빨리 아이를 가지고 싶어했다. 병원에서는 자연 임신의 단계가 지난 것 같다며 인공 수정을 권하기도 했지만, 미나는 가능성 5%인 자연 임신에 조금 더 희망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미나의 마음을 몰라준 채, 류필립은 조금은 무뚝뚝하게 이에 대응해 미나를 속상하게 했다.

하지만 류필립도 2세 때문에 고민하고 있었다. 그는 아빠가 자신을 원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 가정이 깨졌다고 생각했다. 이 때문에 떳떳한 아빠가 되려면 경제적인 자립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 하지만 류필립은 현재 ‘살림남2’ 출연을 제외하면 다른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고, 중국 드라마 출연도 무산되자 의기소침해졌다.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동서에게 솔직하게 고민을 드러내고 “떳떳한 아빠가 되고 싶다”며 눈물을 흘리는 류필립도, “내 나이가 47이다. 한 달이 소중하다”며 마음을 졸이는 미나도 모두 이해가 가는 상황. 시청자들은 그런 류필립과 미나의 모습에 “이 부부가 얼마나 진지하게 2세 준비를 하고 있는지 느낄 수 있었다”며 이들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류필립과 미나뿐 아니라 최근 18세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한 함소원과 진화 부부도 비슷한 고민을 가지고 있었다. 지난 12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산부인과 진료를 받는 모습이 예고편으로 전파를 탄 것.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첫 방송부터 2세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고, 차근차근 임신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모았던 바다.

함소원과 진화 부부 또한 류필립과 미나 부부처럼 많은 나이 차 때문에 결혼 과정에서도 마음고생을 했던 인물. 하지만 ‘아내의 맛’을 통해 서로에 대한 진심, 굳건한 가정을 만들기 위한 노력 등을 보여 박수를 받았다. 두 부부 모두 시작할 때에는 많은 나이 차로 편견 어린 시선을 받았지만, 진심과 진정성으로 이 편견을 호감으로 바꿔놓은 사례다.

류필립과 미나 부부, 함소원과 진화 부부 모두 지금은 많은 시청자로부터 응원을 받고 있는 스타 부부가 됐다. 과연 이들이 시청자도 한마음으로 바라는 아기 천사를 받을 수 있을까. 이들의 행복을 염원하는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yjh0304@osen.co.kr

[사진] ‘살림남2’,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