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희' 유빈X프리스틴V이 밝힌 #원더걸스 #新유닛 #팬심 [종합]

[OSEN=유지혜 기자] 가수 유빈과 프리스틴V가 상큼발랄한 입담을자랑했다.

가수 유빈과 프리스틴 V는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했다.

이날 프리스틴V는 유빈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들은 원더걸스 출신 유빈을 보며 "정말 오늘 만나서 신기하다. 연예인 보는 기분"이라며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유빈은 프리스틴V에게 레트로 유닛을 제안하기도. 레트로곡 '숙녀'를 통해 컴백한 유빈은 누가 레트로에 잘 어울릴 것 같냐는 질문에 "프리스틴V 모두 잘 어울릴 것 같다"고 후배를 향한 남다른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프리스틴V는 "다음 유닛은 프리스틴R"이라고 재치있게 받아쳤다. 김신영은 두 선후배의 훈훈한 케미에 "내가 작사해주겠다"고 약속해 프리스틴V를 신나게 했다.


유빈은 원더걸스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기도. 그는 "원더걸스 하다 11년 만에 솔로로 나오니 정말 정신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힘든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따로 활동을 해도 서로는 응원을 한다. 그래도 같이 활동한 게 그립기도 하다"며 멤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유빈은 "멤버들이 연락을 자주 해주고, 혜림 양은 학교를 다니는데도 응원하러 와줬다"며 원더걸스 멤버들의 의리를 전했다.

그는 '언프리티 랩스타2' 출연 이후 강한 이미지가 있었던 것을 떠올리며 "오히려 힘을 빼면 더 신선하지 않을까 해서 논의 끝에 조금 색다르게 나오게 됐다"고 신곡 '숙녀'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외에도 유빈은 원더걸스 내에서 리액션 담당이었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프리스틴V 은우의 서바이벌 출연 에피소드 등이 전파를 탔다. 두 선후배의 특급 케미에 김신영 또한 "훈훈하다"고 말하기도. 두 가수들의 활동이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 yjh0304@osen.co.kr

[사진] '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