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리뷰]'오늘내일' 김용만 "나 회 잘 떠" 알고보니 허당 '폭소'

[OSEN=조경이 기자] 김용만이 회를 뜰 수 있다고 했지만 허당이었다.

14일 방송된 O tvN 예능 프로그램 '오늘내일' 거제에서의 둘째날이 시작됐다.

김수용이 가장 먼저 일어나 멤버들을 깨웠다. "경매가야 한다"고 했다.


김용만을 깨우며 "너 회 뜬다며"이라고 했다. 이에 용만은 "내가 괜히 그런 소리를"이라며 후회했다. "아침부터 무슨 회야"라고 했지만 수용의 독촉에 자리에서 일어났다.

알고보니 전날 마을 주민이 아침에 활어 경매장이 열린다고 알려준 것.

멤버들이 위판장에 도착했다. 김용만이 갑오징어로 물회를 만들겠다고 했다.

경매장에서 산 갑오징어 손질.

심형탁은 갑오징어 앞에서 "아, 난 못해"라고 기겁을 했다. 보다못한 박준형이 나섰지만 "이걸 만지니까 움찔하는게 힘이 되게 세"라고 다시 물러섰다.

김용만이 자신감 있게 회를 뜨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던 마을 아주머니가 "잘 못 떴어"라고 다시 고쳐줬다.

이에 박준형은 "형, 못하네" "살이 없어"라고 소리쳤다. 김용만이 뜬 회는 껍질에 많은 살이 붙어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