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서와' 스위스 3인방, 경복궁 투어 "설명 부족 아쉬워"

[OSEN=이지영 기자] 스위스 친구들이 경복궁 안내 책자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1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위스 친구들이 미용실을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일어나자 마자 군대처럼 계획을 짠 친구들.

친구들은 계획을 짜자 마자 지체 없이 거리로 나섰다. 첫번째 목적지는 미용실. 한국식 스타일로 하고 싶다고 한 친구들은 미용실을 찾았고, 미용실은 숙소에서 5분 거리였지만 앞장 선 알렉산드로의 실수로 명동성당에 도착했다.

친구들은 "성당 안에 있나"라며 주위를 빙빙 둘러봤지만 없었고, 결국 사무엘이 길 찾기에 나섰다. 친구들은 40분만에 미용실을 찾았고, 한국식 스타일을 주문했다. 안토니오와 사무엘은 한결 댄디해진 모습으로 거리로 나왔다.

친구들은 이어 경복궁을 찾았다. 친구들은 본격 탐방에 앞서 문 앞에서 가장 짧은 거리를 파악하고, 투어에 나섰다. 친구들은 근정전을 둘러보며 화로에 눈길이 갔고, 사무엘은 "김치 담는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친구들은 곳곳에 생기는 의문에 안내 책자를 둘러봤지만, 설명이 너무 부족했다. MC들은 "친구들의 궁금증에 비해 책자의 설명이 부족해 아쉽다"고 했다. 친구들은 방 밑에 있는 문을 보고도 "감옥 아니냐" "식량 창고 아니냐"고 추측했다. 알베르토는 "가이드가 있으면 설명을 해줄텐데"라고 말했다.

사무엘은 문이 종이로 돼 있는 것에 "어떻게 추위를 막지?"라고 걱정했다. 수문장 교대식을 지켜본 친구들은 전쟁 기념관으로 향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