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훈남정음' 남궁민♥황정음, 키스로 마음확인..이주연 등장으로 흔들릴까[종합]

[OSEN=김은애 기자] '훈남정음' 남궁민과 황정음의 사이가 더 깊어진 가운데 이주연이 나타났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훈남정음'에선 강훈남(남궁민)은 유정음(황정음)과 최준수(최태준) 사이를 질투했다.

얼떨결에 강훈남과 유정음, 최준수는 다함께 밥을 먹게 됐다. 강훈남과 최준수는 유정음을 두고 은근히 신경전을 펼쳤다. 

최준수는 유정음에게 이마키스를 하려했다고 말하는가하면 강훈남은 최준수가 하고온 스카프가 "원래 내 것"이라고 빼앗었다. 이후 강훈남은 유정음에게 "내꺼"라고 말하며 다시 그녀의 목에 스카프를 묶어줬다. 

강훈남과 유정음의 달달한 분위기는 계속 됐다. 강훈남과 유정음은 김소울(김광규)을 찾으러 강으로 향했다.

하지만 유정음은 물공포증이 있었고 강훈남은 차에 가만히 있으라고 다독였다. 그러다 강훈남이 혼자 나간 사이 유정음은 김소울을 발견했다.

김소울은 보트를 타고 어딘가로 떠나려했고 유정음은 물에 빠져야 그를 쫓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유정음은 물 앞에서 벌벌 떨면서도 들어가려했다.

그때 강훈남이 등장해 유정음에게 "괜찮다"며 포옹을 했다. 두 사람은 꼬옥 끌어안은 채 마음을 확인했다. 강훈남과 유정음은 서울에 돌아와서도 갤러리에서 라면을 먹으며 알콩달콩함을 이어갔다.

돌발상황도 있었다. 강훈남과 유정음이 갤러리에 있는 사이 양코치(오윤아), 육룡(정문성)도 들어왔다. 강훈남과 유정음은 양코치와 육룡을 본 뒤 바로 숨었고 양코치와 육룡은 키스를 나눴다.

이에 강훈남과 유정음은 당황스러워하다가 양코치와 육룡이 떠나자 자신들도 키스를 나눴다.

이 같은 두 사람에 새로운 인물이 등장했다. 바로 수지(이주연). 수지는 강훈남의 집에 불쑥 찾아왔고 그녀를 본 강훈남과 유정음은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유승렬(이문식)은 선거유세하는 강정도(남경읍)와 마주하게 됐다. 유승렬은 강정도에게 "가정도 못지킨 놈이 정치를 하냐"고 따졌고 강정도는 "그때는 운명을 거스를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훈남정음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