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러시아-사우디] ‘개막전 첫 역사’ 러시아의 조커골, 환상적 출발 만들다

[OSEN=김태우 기자] 개최국 러시아가 환상적인 출발을 알렸다. 교체로 투입된 두 선수가 골을 터뜨리는 보기 드문 장면을 만들며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만들었다.

대회 개최국인 러시아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최근 A-매치에서 부진한 모습으로 일관, 대회를 앞두고 우려를 모았던 러시아는 홈팬들의 성원을 등에 업고 무난하게 승점 3점을 따냈다. 개최국 개막전 무패 행진도 이어갔다.

사우디의 역습을 적절하게 막아선 러시아는 점유율이 떨어지는 과정에서도 주도권을 놓지 않은 채 완승을 거뒀다. 전반 12분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유리 가진스키가 머리로 받아 넣으며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위기도 있었다. 팀의 핵심 플레이어이자, 주 득점원 중 하나인 알란 자고에프가 전반 24분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타니슬라브 체르체소프 러시아 감독의 용병술이 결과적으로 적중했다. 자고에프를 대신해 들어간 데니스 체리세프가 전반 43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교체 투입된 이후 왼쪽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컨디션을 끌어올렸던 체리세프는 사우디 수비진이 헐거워진 틈을 타 만들어진 기회에서 상대 수비수 두 명을 한꺼번에 벗겨내고 왼발로 골망을 갈랐다.

러시아의 교체는 또 한 번 성공했다. 사우디가 후반 들어 좀 더 적극적으로 나오자 체르체소프 감독은 스몰로프 대신 장신 공격수인 아르템 주바를 투입했다. 그리고 주바가 투입된 지 단 90초 만에 골을 잡아내며 사우디의 추격 의지를 무너뜨렸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상대 수비수와의 경합 끝에 머리로 득점을 완성시켰다.

체리세프는 후반 추가 시간에 그림 같은 왼발 아웃프런트 킥으로 한 골을 추가해 이날 팀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월드컵 개막전 역사상 두 명의 교체 선수가 골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는 경기 종료 직전 이날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골로빈의 프리킥 골까지 묶어 5-0 대승을 거뒀다.

러시아의 월드컵 역사에서 한 경기 5골을 터뜨린 것은 1994년 미국 월드컵 당시 카메룬전(6-1 승) 이후 처음이다. 역대 개막전 최다골차 승리(1934년 이탈리아-미국 7-1)에도 1골이 모자랐을 뿐이었다. 완벽한 출발이었다. /skullboy@osen.co.kr

[사진] 체리세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