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부선 다시 입열다.."거짓말쟁이 NO, 정치인들이 날 이용"[종합]

[OSEN=박소영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자와 숱한 스캔들에 휩싸였던 김부선이 다시 입을 열었다.

김부선은 14일 SNS에 "나는 거짓말쟁이가 아니라는 것을 밝히고 싶었고 품격있는 사람이 정치인이 되길 바랄 뿐이다"라는 메시지를 적었다.

그가 올린 사진에는 "원하든 원하지 않든 간에 우리는 서로서로 연결되어 있다. 그래서 나 혼자만 따로 행복해지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다"라는 달라이 라마의 명언이 적혀 있다.


이후 그는 혜경궁닷컴과 나눈 인터뷰를 링크해 눈길을 끌었다. 김부선은 "현재 이 상황은 내가 원했던 것은 아니다. 그러던 어느 날 공식 후보 토론회에서 나의 뜻과는 다르게 다시 과거가 거론되고 이렇게 큰 일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번의 일면식도 없는 공지영 작가가 나의 편을 들어 주었고, 그것에 대해 선생님께 너무 감사하다. 그런데, 공지영 선생님을 향한 2차 3차 가해가 이뤄지는 것을 봤다. 나로 비롯된 일인데 가만히 있을수 없었다. 그래서 논란 증식을 막기 위해. 공지영 선생님을 향한 2차 가해를 막기위해 KBS 인터뷰에 나갔다. 방송은 짧게 나왔지만, 나는 고해성사하듯 모든 것을 다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김부선은 자신을 민주당의 열렬한 지지자라고 밝혔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팬이었고 관련해 많은 지인들이 있었는데 자신이 어려울 때 올아온 건 외면 뿐이었다며 상처 받았다고 했다.

그는 "현재 나를 거론하는 정치하는 이들이 나에 대한 애정과 이해보다는 나를 이용하여 자신들의 이득을 취하려는 행위로 생각된다. 저들이 나를 또 자신들의 이익의 틈바구니에 끼워 넣어 나를 희생양 삼으려 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이 나라의 남성들이 그동안 특권을 가지고 살았고, 지금까지도 남성들에게만 관대한 이 사회가, 남자들이 이렇게 해서는 되겠는가? 내가 살아있는 것 자체가 증거고 진실이다. 내가 살아있는 것 자체가 투쟁이다. 마녀 사냥은 이제 더이상 그만 두시길 부탁드린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이재명 당선자는 수년 전부터 김부선과 스캔들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지난 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는 이재명 당시 후보와 김부선이 과거 밀회를 즐겼다며 다시 한번 스캔들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침묵하던 김부선 역시 선거를 앞두고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는 KBS와 인터뷰에서 "더 이상 숨길 수도 없고 피할 수도 없다. 거짓이면 제가 천벌 받을 거고 구속 돼도 어쩔 수 없고 살아있는 제가 증인"이라며 이재명 후보와 과거를 인정하는 뉘앙스를 내비쳤다.

특히 그는 "서울중앙지검의 부장검사들이 친구인데 내 대마초 전과가 많으니까 너랑 엮어서 보내는 건 일도 아니라고 하더라"며 이재명 당시 후보가 협박했다는 내용의 방송 인터뷰를 해 논란을 더욱 키웠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당시 후보 측은 "낭설이 난무하고 근거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맞섰다.

그럼에도 이재명 후보는 13일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를 꺾고 큰 표 차로 경기지사에 당선됐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