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히든싱어5' 강타, 역대급 모창자들에 밀렸다..충격 탈락[종합]

[OSEN=이지영 기자] 강타가 3라운드에서 탈락해 충격을 안겼다.

17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서는 첫번째 원조가수로 강타가 출연했다. 강타는 "내 모창자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토니는 "강타가 자신이 아닌 파트를 부른 적이 없다"고 걱정을 내비쳤다. 강타는 이날 긴장한 티를 많이 냈고, 멘트가 많았다. 토니는 "오늘 강타가 긴장을 많이 했다. 말이 많은 건 긴장했다는 거다"고 말했다.

1라운드에서는 '캔디'가 나왔고, 5명 모두 똑같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판정단은 "다 강타다"고 말했고,  심지어 모창자의 보컬 트레이너조차 모르겠다고 말했다.

1라운드에서는 1번이 35표로 탈락했다. 강타는 단 3표차로 탙락을 면했다. 전현무는 "'히든싱어' 사상 처음으로 1라운드 탈락될 뻔했다"고 말했고, 강타 역시 한숨을 쉬었다. 강타는 "최종 라운드에서 60표 이상 받지 못하면 여장을 하겠다는 공약을 했는데, 여장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2라운드에서는 2번에 강타가 있었고, 강타는 자신임을 강조하기 위해 다소 힘을 준 보컬을 선보였다. 2라운드에서 강타는 적은 표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3라운드에서는 '빛'을 불렀다. 이재원이 랩 파트에 깜짝 등장해 놀라게 만들었다. 이재원은 "알아도 모른 척 해야겠다 하고 왔는데, 4명 다 강타라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3라운드에 올라온 모창 능력자들의 정체가 공개됐다. 다들 HOT 팬이었다고 밝히며, HOT와 관련된 사연을 밝혀 추억을 소환했다.

강타는 "이 노래 당시 젝스키스의 '커플'과 경합을 벌였다. '커플'에 밀려 2위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날 판정단으로 나온 강성훈은 "예전에 노래방 가서 형이 '커플'을 부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강타는 즉석에서 '커플'을 불러 강성훈과는 다른 느낌은 안겼다.

강타는 3라운드에서 탈락하는 충격적인 결과를 안겼다. 결과가 발표되자 한동안 정적이 흘렀다. 송은이는 "장난 하지 마라"고 결과를 믿지 못했다. 전현무는 "46표를 받아 탈락의 고배를 받았다. 많이 놀라지 않았냐"고 물었고, 강타는 "어렸을 때 목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토니는 "강타는 강타였다. 다른 분들이 너무 뛰어나셨다"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히든싱어5'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